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통합당·미래한국당, 선거연대…“뭉쳐야 산다, 총선 뒤 악법 폐지”
입력 2020.04.01 (16:26) 수정 2020.04.01 (17:35) 정치
미래통합당과 비례대표 전담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은 '나라살리기·경제살리기' 공동선언식을 열어 4·15 총선 선거연대를 약속했습니다.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핵심 가치를 공유하면서 총선 이후 대한민국을 바꿀 정책의 방향까지 미리 공유해 총선에 나선다는 계획입니다.

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오늘(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행사에서 "오늘 공동선언식을 끝으로 통합당과 한국당은 함께 미래를 향해 달려나갈 준비를 모두 마치게 된다"며 "총선에서 압승을 거둬서 무너지는 나라를 살리고 대한민국의 희망찬 미래를 함께 열어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미래한국당에 대해 "각 분야의 탁월한 정책전문가가 포진해있다. 정책역량에서 여당의 비례정당과는 비교할 수 없는 압도적인 인재가 모였다"며 "오늘 공동선언을 토대로 21대 국회에서 정책으로 압도하는 야당의 모습을 구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이어 "여러분 뭉쳐야 삽니다. 바꿔야 삽니다"라고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두 당은 6개 항으로 이뤄진 4·15 총선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는데 선언문에는 경제재건, 외교안보재건, 민주주의 재건의 의지와 정책 방향이 담겼습니다.

선언문에는 또 "통합당과 한국당은 4·15 총선 직후 합당해 21대 국회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폐기 등 선거법의 정상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악법 폐지 등 문재인 정권의 모든 악법을 폐지하기 위해 강력한 원내 투쟁을 한다"는 내용도 담겼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통합당·미래한국당, 선거연대…“뭉쳐야 산다, 총선 뒤 악법 폐지”
    • 입력 2020-04-01 16:26:38
    • 수정2020-04-01 17:35:39
    정치
미래통합당과 비례대표 전담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은 '나라살리기·경제살리기' 공동선언식을 열어 4·15 총선 선거연대를 약속했습니다.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핵심 가치를 공유하면서 총선 이후 대한민국을 바꿀 정책의 방향까지 미리 공유해 총선에 나선다는 계획입니다.

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오늘(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행사에서 "오늘 공동선언식을 끝으로 통합당과 한국당은 함께 미래를 향해 달려나갈 준비를 모두 마치게 된다"며 "총선에서 압승을 거둬서 무너지는 나라를 살리고 대한민국의 희망찬 미래를 함께 열어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미래한국당에 대해 "각 분야의 탁월한 정책전문가가 포진해있다. 정책역량에서 여당의 비례정당과는 비교할 수 없는 압도적인 인재가 모였다"며 "오늘 공동선언을 토대로 21대 국회에서 정책으로 압도하는 야당의 모습을 구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이어 "여러분 뭉쳐야 삽니다. 바꿔야 삽니다"라고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두 당은 6개 항으로 이뤄진 4·15 총선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는데 선언문에는 경제재건, 외교안보재건, 민주주의 재건의 의지와 정책 방향이 담겼습니다.

선언문에는 또 "통합당과 한국당은 4·15 총선 직후 합당해 21대 국회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폐기 등 선거법의 정상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악법 폐지 등 문재인 정권의 모든 악법을 폐지하기 위해 강력한 원내 투쟁을 한다"는 내용도 담겼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