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항 면세점 임대료 인하·영화발전기금 한시 감면
입력 2020.04.01 (18:04) 수정 2020.04.01 (18:28) 통합뉴스룸ET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요즘 공항 면세점이나 영화관에는 손님을 찾기 힘들 정도로 코로나19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고 있습니다.

정부가 오늘 대책을 내놨는데, 공항면세점의 경우 대기업도 임대료를 20% 깎아주고 영화발전기금 부과금 한시 감면을 추진합니다.

손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는 오늘 오전 코로나 19 대응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열고 업종별 지원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우선 공항 상업시설 타격이 큰 만큼 공항에 입점한 대기업, 중견기업 면세점들도 임대료를 20% 깎아주기로 했습니다.

또 공항에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면세점과 편의점, 음식점 등에 대한 임대료 감면율을 기존 25%에서 50%로 올리기로 했습니다.

이 같은 면세점 임대료 감면 조치는 공항 이용 여객 수가 지난해 대비 60%에 도달할 때까지 최대 6개월 동안 한시적으로 적용될 예정입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지금 현장에서 생존과 견딤을 위해 절실히 필요로 하는 사각지대의 정책 지원 수요를 찾아내서 최대한 빨리 채워주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관광업계와 영화관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호텔 등급평가를 감염병 경보가 해제될 때까지 미루고, 유원시설의 놀이기구 안전점검 수수료는 50% 감면하기로 했습니다.

지난달 매출이 1년 전보다 80% 넘게 급감한 영화관들은 2월분부터 소급해 영화발전기금 부과금 한시 감면을 추진합니다.

최근 매출이 급감한 통신 단말기 유통업계에 대해서는 중소 단말기 유통점 2만6천 곳에 대해 통신사 협조를 받아 천300억 원의 자금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해서는 자치단체의 분담 협업이 중요하다면서 지급 대상에 대한 세부 기준을 다음 주 안에 제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 공항 면세점 임대료 인하·영화발전기금 한시 감면
    • 입력 2020-04-01 18:05:19
    • 수정2020-04-01 18:28:41
    통합뉴스룸ET
[앵커]

요즘 공항 면세점이나 영화관에는 손님을 찾기 힘들 정도로 코로나19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고 있습니다.

정부가 오늘 대책을 내놨는데, 공항면세점의 경우 대기업도 임대료를 20% 깎아주고 영화발전기금 부과금 한시 감면을 추진합니다.

손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는 오늘 오전 코로나 19 대응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열고 업종별 지원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우선 공항 상업시설 타격이 큰 만큼 공항에 입점한 대기업, 중견기업 면세점들도 임대료를 20% 깎아주기로 했습니다.

또 공항에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면세점과 편의점, 음식점 등에 대한 임대료 감면율을 기존 25%에서 50%로 올리기로 했습니다.

이 같은 면세점 임대료 감면 조치는 공항 이용 여객 수가 지난해 대비 60%에 도달할 때까지 최대 6개월 동안 한시적으로 적용될 예정입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지금 현장에서 생존과 견딤을 위해 절실히 필요로 하는 사각지대의 정책 지원 수요를 찾아내서 최대한 빨리 채워주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관광업계와 영화관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호텔 등급평가를 감염병 경보가 해제될 때까지 미루고, 유원시설의 놀이기구 안전점검 수수료는 50% 감면하기로 했습니다.

지난달 매출이 1년 전보다 80% 넘게 급감한 영화관들은 2월분부터 소급해 영화발전기금 부과금 한시 감면을 추진합니다.

최근 매출이 급감한 통신 단말기 유통업계에 대해서는 중소 단말기 유통점 2만6천 곳에 대해 통신사 협조를 받아 천300억 원의 자금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해서는 자치단체의 분담 협업이 중요하다면서 지급 대상에 대한 세부 기준을 다음 주 안에 제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통합뉴스룸ET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