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19 국제뉴스] 250여 년 역사의 페루 투우장, 노숙자 쉼터로 변신
입력 2020.04.02 (06:44) 수정 2020.04.02 (07:5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코로나 19 감염에 무방비로 노출된 노숙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페루 수도 리마에 있는 '아초 투우장'이 노숙자 임시 쉼터로 변신했습니다.

250여 년 전에 지어진 이 아초 투우장은 중남미에서 가장 역사가 싶은 전통 투우 경기장인데요.

지난 주말부터 리마시 정부는 투우장 안에 시민들로부터 기부받은 침대 150여 개와 검역 시설을 새로 설치했고 이곳에서 머물 노숙자들에게 무료 급식 및 의료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국제뉴스] 250여 년 역사의 페루 투우장, 노숙자 쉼터로 변신
    • 입력 2020-04-02 06:46:23
    • 수정2020-04-02 07:57:07
    뉴스광장 1부
코로나 19 감염에 무방비로 노출된 노숙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페루 수도 리마에 있는 '아초 투우장'이 노숙자 임시 쉼터로 변신했습니다.

250여 년 전에 지어진 이 아초 투우장은 중남미에서 가장 역사가 싶은 전통 투우 경기장인데요.

지난 주말부터 리마시 정부는 투우장 안에 시민들로부터 기부받은 침대 150여 개와 검역 시설을 새로 설치했고 이곳에서 머물 노숙자들에게 무료 급식 및 의료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