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에 영상 신병 수료식 등장
입력 2020.04.02 (07:38) 수정 2020.04.02 (08:4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 사태가 군 부대 신병 수료식 풍경도 바꿔놨습니다.

가족들이 직접 수료식장에 갈 수 없다보니, 영상 수료식이 등장했습니다.

배석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아버지와 할머니, 고모까지, 모두 거실 텔레비전 앞에 모였습니다.

군에 보낸 아들·손주를 보기 위해섭니다.

신병 수료식이 실시간으로 중계되자, 혹시라도 손주의 모습을 놓칠까봐, 할머니는 화면에서 잠시도 눈을 떼지 못합니다.

["우리 상헌이 나왔네. 어휴 잘한다."]

'코로나 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군 신병 수료식에 가족이 참석할 수 없게 되자 육군 3사단이 신병 수료식을 휴대전화 영상으로 보여주는 겁니다.

가족과 연인이 보낸 영상 편지도 수료식장에서 틀어줍니다.

가족들은 SNS에 접속해 댓글과 이모티콘으로 무사히 훈련을 마친 장한 아들들을 축하해 줍니다.

[박시은/3사단 신병 여자친구 : "영상에 딱 남자친구 얼굴나오니까 되게 반가웠고 원래 장난스러운 성격인데, 각져 있고 그렇더라고요. 그래도 한 달 동안 훈련 되게 열심히 한 것 같고."]

강원도에서는 아직 이 부대만 영상 수료식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창현 중령/3사단 정훈참모 : "이 신병 수료식이 정말 신병들이 진정한 군인이 되는 그러한 중요한 의식이기 때문에 부모님들이 온라인으로나마 보실 수 있도록 저희가 온라인 방송을 진행을 하게 되었습니다."]

코로나 사태 속에 온라인으로 연결됐지만 장병들은 가족이 함께한다는 느낌 속에 군 생활을 시작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배석원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에 영상 신병 수료식 등장
    • 입력 2020-04-02 07:38:56
    • 수정2020-04-02 08:46:59
    뉴스광장
[앵커]

코로나 사태가 군 부대 신병 수료식 풍경도 바꿔놨습니다.

가족들이 직접 수료식장에 갈 수 없다보니, 영상 수료식이 등장했습니다.

배석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아버지와 할머니, 고모까지, 모두 거실 텔레비전 앞에 모였습니다.

군에 보낸 아들·손주를 보기 위해섭니다.

신병 수료식이 실시간으로 중계되자, 혹시라도 손주의 모습을 놓칠까봐, 할머니는 화면에서 잠시도 눈을 떼지 못합니다.

["우리 상헌이 나왔네. 어휴 잘한다."]

'코로나 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군 신병 수료식에 가족이 참석할 수 없게 되자 육군 3사단이 신병 수료식을 휴대전화 영상으로 보여주는 겁니다.

가족과 연인이 보낸 영상 편지도 수료식장에서 틀어줍니다.

가족들은 SNS에 접속해 댓글과 이모티콘으로 무사히 훈련을 마친 장한 아들들을 축하해 줍니다.

[박시은/3사단 신병 여자친구 : "영상에 딱 남자친구 얼굴나오니까 되게 반가웠고 원래 장난스러운 성격인데, 각져 있고 그렇더라고요. 그래도 한 달 동안 훈련 되게 열심히 한 것 같고."]

강원도에서는 아직 이 부대만 영상 수료식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창현 중령/3사단 정훈참모 : "이 신병 수료식이 정말 신병들이 진정한 군인이 되는 그러한 중요한 의식이기 때문에 부모님들이 온라인으로나마 보실 수 있도록 저희가 온라인 방송을 진행을 하게 되었습니다."]

코로나 사태 속에 온라인으로 연결됐지만 장병들은 가족이 함께한다는 느낌 속에 군 생활을 시작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배석원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