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이해찬 “더불어시민당은 선거 뒤 통합할 수 있는 유일한 정당”
입력 2020.04.02 (20:04) 수정 2020.04.02 (20:11)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더불어시민당만이 민주당이 연합할 수 있는 비례정당임을 강조하는 메시지를 당 후보자들에게 보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2일) 당 총선 후보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더불어시민당은 선거 후 통합할 수 있는 유일한 정당이며, 민주당 소속 당원은 모두 시민당을 유일한 연합정당으로 성원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열린민주당은 민주당과 어떤 관련도 없는 정당이고, 현 시점에서 선거 후 통합이나 정치적 연대 고려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면서 "이 점을 양지하고 선거운동과 대(對)언론 발언에 신중을 기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 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의 선대위 합동 출정식에서도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들이 많이 당선되어야만 안정적인 국정을 이끌어 나갈 수 있다"면서 지지층 결집을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해찬 “더불어시민당은 선거 뒤 통합할 수 있는 유일한 정당”
    • 입력 2020-04-02 20:04:55
    • 수정2020-04-02 20:11:32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더불어시민당만이 민주당이 연합할 수 있는 비례정당임을 강조하는 메시지를 당 후보자들에게 보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2일) 당 총선 후보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더불어시민당은 선거 후 통합할 수 있는 유일한 정당이며, 민주당 소속 당원은 모두 시민당을 유일한 연합정당으로 성원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열린민주당은 민주당과 어떤 관련도 없는 정당이고, 현 시점에서 선거 후 통합이나 정치적 연대 고려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면서 "이 점을 양지하고 선거운동과 대(對)언론 발언에 신중을 기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 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의 선대위 합동 출정식에서도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들이 많이 당선되어야만 안정적인 국정을 이끌어 나갈 수 있다"면서 지지층 결집을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