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1대 국회의원 선거
또 세월호 막말 차명진…통합당 제명 검토
입력 2020.04.08 (21:23) 수정 2020.04.08 (22: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세월호 유가족을 상대로 막말을 했던 차명진 전 의원, 이번에 미래통합당 공천을 받았는데, 또 다시 세월호 유가족과 관련한 부적절한 발언을 해 통합당이 제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공천 자체가 문제였다는 비판도 나옵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 부천 병 총선 후보자 토론회, 상대 후보가 세월호 막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자 통합당 차명진 후보, 이렇게 답했습니다.

[차명진/통합당 경기 부천병 후보 : "혹시 ○○○ 사건이라고 아세요?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습니다."]

차 후보는 지난해 4월 세월호 5주기 하루 전, SNS에 이렇게 썼습니다.

"회 쳐 먹고, 찜 쪄 먹고, 뼈까지 발라 먹는다...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 통합당은 이런 차 후보에게 경선기회를 줬고 결국 공천을 받았습니다.

[이석연/통합당 공관위 부위원장/지난달 16일 : "막말 관련해서도 많은 논의를 거쳐가지고, 우리 공관위에서 다수 의견으로 그렇게 결정한 것입니다."]

차명진 후보, "기사에서 본 내용을 그대로 인용했을 뿐"이라고 항변했는데, 통합당은 제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황교안/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 "징계 절차를 거쳐야 할 것 같습니다. 가급적 신속하게 단호한 처리를 하기 위해서 노력하겠습니다."]

다른 정당들은 일제히 강력 비판했습니다.

[현근택/민주당 선대위 대변인 : "차명진을 공천한 황교안 대표는 국민께 사죄하고 사퇴해야 합니다."]

[김종철/정의당 선대위 대변인 : "그야말로 인간 이하라고 할 수밖에 없습니다."]

통합당 윤리위원회는 앞서 '세대 비하' 논란을 빚은 김대호 후보 제명을 의결했습니다.

잇따른 막말 논란에 대해 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내일(9일) 오전 대국민 사과를 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 또 세월호 막말 차명진…통합당 제명 검토
    • 입력 2020-04-08 21:31:13
    • 수정2020-04-08 22:12:20
    뉴스 9
[앵커]

세월호 유가족을 상대로 막말을 했던 차명진 전 의원, 이번에 미래통합당 공천을 받았는데, 또 다시 세월호 유가족과 관련한 부적절한 발언을 해 통합당이 제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공천 자체가 문제였다는 비판도 나옵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 부천 병 총선 후보자 토론회, 상대 후보가 세월호 막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자 통합당 차명진 후보, 이렇게 답했습니다.

[차명진/통합당 경기 부천병 후보 : "혹시 ○○○ 사건이라고 아세요?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습니다."]

차 후보는 지난해 4월 세월호 5주기 하루 전, SNS에 이렇게 썼습니다.

"회 쳐 먹고, 찜 쪄 먹고, 뼈까지 발라 먹는다...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 통합당은 이런 차 후보에게 경선기회를 줬고 결국 공천을 받았습니다.

[이석연/통합당 공관위 부위원장/지난달 16일 : "막말 관련해서도 많은 논의를 거쳐가지고, 우리 공관위에서 다수 의견으로 그렇게 결정한 것입니다."]

차명진 후보, "기사에서 본 내용을 그대로 인용했을 뿐"이라고 항변했는데, 통합당은 제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황교안/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 "징계 절차를 거쳐야 할 것 같습니다. 가급적 신속하게 단호한 처리를 하기 위해서 노력하겠습니다."]

다른 정당들은 일제히 강력 비판했습니다.

[현근택/민주당 선대위 대변인 : "차명진을 공천한 황교안 대표는 국민께 사죄하고 사퇴해야 합니다."]

[김종철/정의당 선대위 대변인 : "그야말로 인간 이하라고 할 수밖에 없습니다."]

통합당 윤리위원회는 앞서 '세대 비하' 논란을 빚은 김대호 후보 제명을 의결했습니다.

잇따른 막말 논란에 대해 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내일(9일) 오전 대국민 사과를 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