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1대 국회의원 선거
D-3 마지막 휴일 총력 유세 “폭주 견제 기회 달라”
입력 2020.04.12 (21:03) 수정 2020.04.12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72시간 투혼유세를 선언한 통합당, 역시 시작은 수도권이었습니다.

당 지도부가 총출동해, 여당이 승리하면 나라가 망한다,​ 조국 바이러스를 뽑아야 한다며, 심판과 견제를 강조했습니다.

이세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통합당, 72시간 투혼유세에 들어갔습니다.

["폭주냐! 견제냐!"]

종로에서 시작을 선언했는데 황교안 대표를 비롯해 서울 접전지 출마 후보들, 대거 참여했습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 "이 정권이 만약에 이번 총선에서 승리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요? 한마디로 나라 망합니다."]

줄곧 측면 지원만 해온 유승민 의원도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합당 이후 황 대표와의 첫 만남인데 현 정부의 폭주를 막을 기회를 달라고 했습니다.

[유승민/미래통합당 의원 : "저 민주당이 국회 과반을 차지하면 정말 겪어보지 못한 문재인 독재가 시작됩니다, 여러분."]

김종인 선대위원장은 경기도 수원으로 향했습니다.

경기권 격전지 후보들이 출동한 자리.

문재인 대통령의 재난 대응이 도지사, 시장만도 못하다, 직무유기라고 비판했습니다.

'조국 사태' 언급도 빼놓지 않았습니다.

[김종인/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 "조국의 바이러스를 갖다가 뽑아내야 됩니다. 조국의 바이러스와 밀착돼 있는 사람들을 사회적 격리를..."]

박형준 선대위원장도 경기권을 찾아 "친문일색만큼은 막아야한다"고 했습니다.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은 인천과 경기 의왕과천 등을 돌며, 견제와 균형이 작동하지 않는 대한민국을 바꿔달라고 호소했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 D-3 마지막 휴일 총력 유세 “폭주 견제 기회 달라”
    • 입력 2020-04-12 21:04:55
    • 수정2020-04-12 22:05:08
    뉴스 9
[앵커]

72시간 투혼유세를 선언한 통합당, 역시 시작은 수도권이었습니다.

당 지도부가 총출동해, 여당이 승리하면 나라가 망한다,​ 조국 바이러스를 뽑아야 한다며, 심판과 견제를 강조했습니다.

이세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통합당, 72시간 투혼유세에 들어갔습니다.

["폭주냐! 견제냐!"]

종로에서 시작을 선언했는데 황교안 대표를 비롯해 서울 접전지 출마 후보들, 대거 참여했습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 "이 정권이 만약에 이번 총선에서 승리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요? 한마디로 나라 망합니다."]

줄곧 측면 지원만 해온 유승민 의원도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합당 이후 황 대표와의 첫 만남인데 현 정부의 폭주를 막을 기회를 달라고 했습니다.

[유승민/미래통합당 의원 : "저 민주당이 국회 과반을 차지하면 정말 겪어보지 못한 문재인 독재가 시작됩니다, 여러분."]

김종인 선대위원장은 경기도 수원으로 향했습니다.

경기권 격전지 후보들이 출동한 자리.

문재인 대통령의 재난 대응이 도지사, 시장만도 못하다, 직무유기라고 비판했습니다.

'조국 사태' 언급도 빼놓지 않았습니다.

[김종인/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 "조국의 바이러스를 갖다가 뽑아내야 됩니다. 조국의 바이러스와 밀착돼 있는 사람들을 사회적 격리를..."]

박형준 선대위원장도 경기권을 찾아 "친문일색만큼은 막아야한다"고 했습니다.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은 인천과 경기 의왕과천 등을 돌며, 견제와 균형이 작동하지 않는 대한민국을 바꿔달라고 호소했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