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1대 국회의원 선거
청주 청원 토론회…소각장 등 현안 책임 공방 치열
입력 2020.04.12 (22:05) 수정 2020.04.12 (22:07)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청주시 청원구 후보자 토론회가 오늘(12일) KBS 청주방송총국에서 열렸습니다. 

후보들은 소각장 증설을 중심으로 정치적 책임 공방을 주고받으며 열띤 토론을 벌였습니다. 

진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역구 최대 현안인 소각장 신·증설, 특히 오창 후기리 소각장 추진의 빌미가 된 이승훈 전 시장의 실정을 두고 현역 후보 간 설전이 뜨거웠습니다. 

[김수민·변재일/후보 : "2018년 전에는 이 비밀협약에 대한 내용 상세하게 모르셨습니까? (비밀 협약에 대한 내용은 알았는데, 그 비밀 협약으로 인해서...) 아셨다고요? (그렇죠)."]

4선 지역구 의원과 당시 집권 여당의 책임론이 팽팽하게 맞섰습니다. 

[김수민/미래통합당 후보 : "(이에스지청원) 30% 이상 과다 매립이다, 라고 하면 이 매립장 허가 취소 대상이 되는 거였습니다. (금강유역환경청이 6개월 끌다가) 29.3% 과다매립으로 솜방망이 과태료 처분으로 끝납니다. 이 일련의 사건들이 모두 변재일 후보님께서 3선 국회의원 하실 때 일어난 일입니다."]

[변재일/더불어민주당 후보 : "이승훈 시장 시설 왜 소각장과 관련해서 이렇게 적극적인 행정을 했는지. 미래통합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에서 추진한 일에 대해서 최소한 도의적 책임을 진다든지 그 정도 말이 있어야지, 내가 정치권에 들어오기 전이니까 난 모르겠다?"]

그동안의 정치 활동을 놓고도 각을 세웠습니다.

김 후보는 방사광 가속기 유치전 속 변 후보의 정치력 한계를 꼬집었고, 

[김수민/미래통합당 후보 : "충분한 수요 또 최상의 입지 조건을 갖췄음에도 불구하고, 정치적 판단에 따라서 얼마든지 사업대상지에서 지금처럼 제외되어 갈 수 있다는..."]

변 후보는 김 후보가 유치원3법 처리에 불참한 것은 정치적 계산 때문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변재일/더불어민주당 후보 : "(통합당 합류 전) 미래통합당이 반대하는 유치원3법이기 때문에 직접 참여해서 반대하기는 바른미래당의 당론이고 그러니까 불출석이라는 형태로..."]

민중당 이명주 후보는 거대 정당 모두 기득권 셈법에 따라 유불리를 따지고 있다며, 두 후보 모두 정치적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명주/민중당 후보 : "(데이터3법은) 20대 국회가 만들어 낸 모든 법률 중에서 가장 파렴치한 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사실상 개인정보를 통째로 기업에다가 넘길 수 있는..."]

[이명주/민중당 후보 : "(유치원 3법 처리) 가진 자들을 위한 정치를 한 정당이 바로 미래통합당의 본질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더불어민주당도 예외일 순 없다고 (봅니다)."]

이외에도 후보들은 지역균형발전과 긴급돌봄 등 국가 현안을 두고 90분 내내 격돌했습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 청주 청원 토론회…소각장 등 현안 책임 공방 치열
    • 입력 2020-04-12 22:05:02
    • 수정2020-04-12 22:07:15
    뉴스9(청주)
[앵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청주시 청원구 후보자 토론회가 오늘(12일) KBS 청주방송총국에서 열렸습니다. 

후보들은 소각장 증설을 중심으로 정치적 책임 공방을 주고받으며 열띤 토론을 벌였습니다. 

진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역구 최대 현안인 소각장 신·증설, 특히 오창 후기리 소각장 추진의 빌미가 된 이승훈 전 시장의 실정을 두고 현역 후보 간 설전이 뜨거웠습니다. 

[김수민·변재일/후보 : "2018년 전에는 이 비밀협약에 대한 내용 상세하게 모르셨습니까? (비밀 협약에 대한 내용은 알았는데, 그 비밀 협약으로 인해서...) 아셨다고요? (그렇죠)."]

4선 지역구 의원과 당시 집권 여당의 책임론이 팽팽하게 맞섰습니다. 

[김수민/미래통합당 후보 : "(이에스지청원) 30% 이상 과다 매립이다, 라고 하면 이 매립장 허가 취소 대상이 되는 거였습니다. (금강유역환경청이 6개월 끌다가) 29.3% 과다매립으로 솜방망이 과태료 처분으로 끝납니다. 이 일련의 사건들이 모두 변재일 후보님께서 3선 국회의원 하실 때 일어난 일입니다."]

[변재일/더불어민주당 후보 : "이승훈 시장 시설 왜 소각장과 관련해서 이렇게 적극적인 행정을 했는지. 미래통합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에서 추진한 일에 대해서 최소한 도의적 책임을 진다든지 그 정도 말이 있어야지, 내가 정치권에 들어오기 전이니까 난 모르겠다?"]

그동안의 정치 활동을 놓고도 각을 세웠습니다.

김 후보는 방사광 가속기 유치전 속 변 후보의 정치력 한계를 꼬집었고, 

[김수민/미래통합당 후보 : "충분한 수요 또 최상의 입지 조건을 갖췄음에도 불구하고, 정치적 판단에 따라서 얼마든지 사업대상지에서 지금처럼 제외되어 갈 수 있다는..."]

변 후보는 김 후보가 유치원3법 처리에 불참한 것은 정치적 계산 때문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변재일/더불어민주당 후보 : "(통합당 합류 전) 미래통합당이 반대하는 유치원3법이기 때문에 직접 참여해서 반대하기는 바른미래당의 당론이고 그러니까 불출석이라는 형태로..."]

민중당 이명주 후보는 거대 정당 모두 기득권 셈법에 따라 유불리를 따지고 있다며, 두 후보 모두 정치적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명주/민중당 후보 : "(데이터3법은) 20대 국회가 만들어 낸 모든 법률 중에서 가장 파렴치한 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사실상 개인정보를 통째로 기업에다가 넘길 수 있는..."]

[이명주/민중당 후보 : "(유치원 3법 처리) 가진 자들을 위한 정치를 한 정당이 바로 미래통합당의 본질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더불어민주당도 예외일 순 없다고 (봅니다)."]

이외에도 후보들은 지역균형발전과 긴급돌봄 등 국가 현안을 두고 90분 내내 격돌했습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