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1대 국회의원 선거
대권 가는길…총선 성적표에 달렸다
입력 2020.04.14 (06:27) 수정 2020.04.14 (06:3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에는 총선의 주요 관전 포인트 짚어봅니다.

이번 선거가 더 무겁게 다가오는 인물들, 각 당의 대권 주자들일 겁니다.

격전지에서 후보로 뛰거나 측면 지원에 나섰는데, 총선 성적표가 향후 입지와 행보를 결정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은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야 대선 주자 선호도 1위가 맞붙은 서울 종로.

["이낙연! 이낙연!"]

이낙연 선대위원장. 국정 운영 경험을 앞세우는데, 당선되면 5선의 유력 대권주자가 됩니다.

[이낙연/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어제 : "세계에 부끄럽지 않게 다른 지도자들 앞에서 당당하게 그렇게 임할 수 있는 그런 지도자를 갖는 것. 그것 또한 일류 정치입니다."]

["황교안! 황교안!"]

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정권 심판 적임자를 강조합니다.

총선 승리를 이끌어 보수 진영에서 '대세론'을 만드는 게 목표입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지난 12일 : "이 정권을 심판할 수 있는 건 하나 된 야당의 힘입니다. 단결된 힘으로 이 정권을 반드시 견제해 주시기 바랍니다."]

사실상 대선 전초전. 패배는 치명적입니다. 당장 리더십 논란이 불거지고, 당내 다른 후보들의 거센 도전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른바 잠룡들, 공교롭게 격전지에 나섰습니다.

[오세훈/서울 광진을 통합당 후보/지난 2일 : "오세훈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김두관/경남 양산을 민주당 후보/지난 6일 : "양산 철도 시대 확실하게 열어가겠습니다."]

대구에선 험지 출마 후보들의 대선 출정식을 방불케 합니다.

[김부겸/대구 수상갑 민주당 후보/지난 2일 : "제가 다음 대통령 선거에 출마해서 당당한 여러분들의 목소리와 요구를..."]

[홍준표/대구 수성을 무소속 후보/지난 3일 : "박근혜 대통령 이후에 정권을 가져올 사람은 오로지 저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무게감을 키워 단숨에 각 진영의 주력 후보로 떠오르겠다는 계산인데, 낙선하면 당내 기반 구축이 쉽지 않고, 그만큼 대권의 꿈도 멀어질 수 있습니다.

불출마를 선언한 임종석 전 비서실장과 통합당 유승민 의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그리고 박원순 서울시장 등은 측근들의 선거 결과에 따라. 재평가를 받게 됩니다.

KBS 뉴스 은준수입니다.
  • 대권 가는길…총선 성적표에 달렸다
    • 입력 2020-04-14 06:32:00
    • 수정2020-04-14 06:37:42
    뉴스광장 1부
[앵커]

이번에는 총선의 주요 관전 포인트 짚어봅니다.

이번 선거가 더 무겁게 다가오는 인물들, 각 당의 대권 주자들일 겁니다.

격전지에서 후보로 뛰거나 측면 지원에 나섰는데, 총선 성적표가 향후 입지와 행보를 결정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은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야 대선 주자 선호도 1위가 맞붙은 서울 종로.

["이낙연! 이낙연!"]

이낙연 선대위원장. 국정 운영 경험을 앞세우는데, 당선되면 5선의 유력 대권주자가 됩니다.

[이낙연/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어제 : "세계에 부끄럽지 않게 다른 지도자들 앞에서 당당하게 그렇게 임할 수 있는 그런 지도자를 갖는 것. 그것 또한 일류 정치입니다."]

["황교안! 황교안!"]

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정권 심판 적임자를 강조합니다.

총선 승리를 이끌어 보수 진영에서 '대세론'을 만드는 게 목표입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지난 12일 : "이 정권을 심판할 수 있는 건 하나 된 야당의 힘입니다. 단결된 힘으로 이 정권을 반드시 견제해 주시기 바랍니다."]

사실상 대선 전초전. 패배는 치명적입니다. 당장 리더십 논란이 불거지고, 당내 다른 후보들의 거센 도전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른바 잠룡들, 공교롭게 격전지에 나섰습니다.

[오세훈/서울 광진을 통합당 후보/지난 2일 : "오세훈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김두관/경남 양산을 민주당 후보/지난 6일 : "양산 철도 시대 확실하게 열어가겠습니다."]

대구에선 험지 출마 후보들의 대선 출정식을 방불케 합니다.

[김부겸/대구 수상갑 민주당 후보/지난 2일 : "제가 다음 대통령 선거에 출마해서 당당한 여러분들의 목소리와 요구를..."]

[홍준표/대구 수성을 무소속 후보/지난 3일 : "박근혜 대통령 이후에 정권을 가져올 사람은 오로지 저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무게감을 키워 단숨에 각 진영의 주력 후보로 떠오르겠다는 계산인데, 낙선하면 당내 기반 구축이 쉽지 않고, 그만큼 대권의 꿈도 멀어질 수 있습니다.

불출마를 선언한 임종석 전 비서실장과 통합당 유승민 의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그리고 박원순 서울시장 등은 측근들의 선거 결과에 따라. 재평가를 받게 됩니다.

KBS 뉴스 은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