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고대 유목민 자취 남겨진 ‘암각화 군락’
입력 2020.04.14 (10:53) 수정 2020.04.14 (11:02)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키르기스스탄 이식쿨호수 북부 해안가에는 수천 년 전 유목민의 삶이 담긴 암각화 군락지가 있습니다.

야생 동물이나 말 탄 기병의 모습, 사냥 장면 등으로 고대 유목민의 생활상이 담겨 있는데요.

60만 제곱미터 면적의 대지에 지름 30cm에서 3m까지, 다양한 크기의 바위 조각 4천여 개가 흩어져 있는데요.

약 3만 년 전에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대홍수 시기에 모습을 드러낸 암각화들입니다.

역사학자들은 바위의 다양한 형태 등에서 고대 유목민의 사냥 숭배와 태양 숭배 의식을 엿볼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 [지구촌 Talk] 고대 유목민 자취 남겨진 ‘암각화 군락’
    • 입력 2020-04-14 10:51:40
    • 수정2020-04-14 11:02:41
    지구촌뉴스
키르기스스탄 이식쿨호수 북부 해안가에는 수천 년 전 유목민의 삶이 담긴 암각화 군락지가 있습니다.

야생 동물이나 말 탄 기병의 모습, 사냥 장면 등으로 고대 유목민의 생활상이 담겨 있는데요.

60만 제곱미터 면적의 대지에 지름 30cm에서 3m까지, 다양한 크기의 바위 조각 4천여 개가 흩어져 있는데요.

약 3만 년 전에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대홍수 시기에 모습을 드러낸 암각화들입니다.

역사학자들은 바위의 다양한 형태 등에서 고대 유목민의 사냥 숭배와 태양 숭배 의식을 엿볼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