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1대 국회의원 선거
D-1, 통합당 “다수당 돼야 위기 헤쳐나갈 수 있어”
입력 2020.04.14 (12:06) 수정 2020.04.14 (13:0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통합당은 오늘, 서울 격전지를 돌며 지지 호소에 막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여당이 승리하면, 나라는 망한다고 했고, 통합당이 다수당이 돼야 위기를 헤쳐나갈 수 있다고 했습니다.

박혜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선거를 하루 앞두고,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코로나19를 틈타 '청와대 돌격대', 여당 인사들인 코돌이'들이 대거 당선되면, 국회는 바이러스에 감염되고 나라는 망하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또 코로나가 사라지면, '경제 코로나'가 밀려올 것이라며 대안은 통합당이라고 했습니다.

[김종인/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 "통합당을 다수당으로 만들어 주셔야, 국회의 견제력으로 위기를 헤쳐갈 수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서울 동작과 동대문, 광진 등 격전지 10여 곳을 찾아 막판 표심 몰이에 나섭니다.

오늘도 출마지인 서울 종로 곳곳을 다니며 마지막 집중 유세를 벌이는 황교안 대표.

'정권 심판론'을 부각하고, 민주당의 180석 전망을 언급하며, 이런 상황만은 막아달라고 읍소했습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 "나라를 망쳤는데도 (민주당이) 180석이면 이 나라의 미래는 절망입니다. 민생은 파탄에 직면하게 될 것입니다."]

통합당이 부족할 수 있다, 반성하고 고치겠다, 견제할 힘을 달라며 20초가량 큰절을 하기도 했습니다.

유승민 의원은 경기 지역을 중심으로 측면 지원 유세를 이어가고, 통합당의 비례정당, 미래한국당도 경기 이천, 양평 등을 돌며 수도권 막판 지원 유세를 펼칩니다.

국토 대종주를 마무리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경기 안양시에서 출발해 오후쯤 서울 광화문 광장에 도착한 뒤 기자회견을 열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 D-1, 통합당 “다수당 돼야 위기 헤쳐나갈 수 있어”
    • 입력 2020-04-14 12:08:47
    • 수정2020-04-14 13:04:19
    뉴스 12
[앵커]

통합당은 오늘, 서울 격전지를 돌며 지지 호소에 막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여당이 승리하면, 나라는 망한다고 했고, 통합당이 다수당이 돼야 위기를 헤쳐나갈 수 있다고 했습니다.

박혜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선거를 하루 앞두고,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코로나19를 틈타 '청와대 돌격대', 여당 인사들인 코돌이'들이 대거 당선되면, 국회는 바이러스에 감염되고 나라는 망하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또 코로나가 사라지면, '경제 코로나'가 밀려올 것이라며 대안은 통합당이라고 했습니다.

[김종인/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 "통합당을 다수당으로 만들어 주셔야, 국회의 견제력으로 위기를 헤쳐갈 수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서울 동작과 동대문, 광진 등 격전지 10여 곳을 찾아 막판 표심 몰이에 나섭니다.

오늘도 출마지인 서울 종로 곳곳을 다니며 마지막 집중 유세를 벌이는 황교안 대표.

'정권 심판론'을 부각하고, 민주당의 180석 전망을 언급하며, 이런 상황만은 막아달라고 읍소했습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 "나라를 망쳤는데도 (민주당이) 180석이면 이 나라의 미래는 절망입니다. 민생은 파탄에 직면하게 될 것입니다."]

통합당이 부족할 수 있다, 반성하고 고치겠다, 견제할 힘을 달라며 20초가량 큰절을 하기도 했습니다.

유승민 의원은 경기 지역을 중심으로 측면 지원 유세를 이어가고, 통합당의 비례정당, 미래한국당도 경기 이천, 양평 등을 돌며 수도권 막판 지원 유세를 펼칩니다.

국토 대종주를 마무리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경기 안양시에서 출발해 오후쯤 서울 광화문 광장에 도착한 뒤 기자회견을 열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