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코로나 뚫고 투표율 66.2%…28년만 최대치
입력 2020.04.16 (05:35) 수정 2020.04.16 (06:4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에도 투표율은 66.2%를 기록했습니다.

28년 만에 가장 높은 기록입니다.

하누리 기자입니다.

[리포트]

21대 총선 어제 저녁 8시 20분 잠정 집계 투표율 66.2%.

전국에서 유권자 2900만여 명이 투표장으로 나왔습니다.

생애 첫 선거 한 표.

[이경민/서울시 종로구 : "처음이라서 막 설레는데..."]

건강 걱정도 잊은 한 표가 모두 모였습니다.

[천세기/서울시 종로구 : "걱정보다는 투표해야된다는 생각이 더 강해 가지고 투표하러 왔죠."]

이번 투표율은 1992년 14대 총선 이후, 28년 만에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습니다.

직전인 2016년 20대 총선(58%)보다는 8.2%p 높았습니다.

당초 60%를 넘느냐 여부에 관심이 모였는데, 오후 4시부터 이미 60%를 넘어섰습니다.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사전 투표율 26.69%도 한몫했습니다.

지역별로는 울산이 68.6% 로 가장 높았고 서울은 68.1%를 기록했습니다.

충남이 62.4% 제주가 62.9%로 평균보다 낮은 투표율을 보였습니다.

서울에서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가 맞붙어 '미니 대선'으로 불린 종로 투표율이 서울 평균을 웃돌았습니다.

여야 후보 모두 관심을 모았거나, 접전이었던 동작과 송파 역시, 70% 이상 투표에 참여했습니다.

KBS 뉴스 하누리입니다.
  • 코로나 뚫고 투표율 66.2%…28년만 최대치
    • 입력 2020-04-16 05:37:51
    • 수정2020-04-16 06:46:58
    뉴스광장 1부
[앵커]

코로나19에도 투표율은 66.2%를 기록했습니다.

28년 만에 가장 높은 기록입니다.

하누리 기자입니다.

[리포트]

21대 총선 어제 저녁 8시 20분 잠정 집계 투표율 66.2%.

전국에서 유권자 2900만여 명이 투표장으로 나왔습니다.

생애 첫 선거 한 표.

[이경민/서울시 종로구 : "처음이라서 막 설레는데..."]

건강 걱정도 잊은 한 표가 모두 모였습니다.

[천세기/서울시 종로구 : "걱정보다는 투표해야된다는 생각이 더 강해 가지고 투표하러 왔죠."]

이번 투표율은 1992년 14대 총선 이후, 28년 만에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습니다.

직전인 2016년 20대 총선(58%)보다는 8.2%p 높았습니다.

당초 60%를 넘느냐 여부에 관심이 모였는데, 오후 4시부터 이미 60%를 넘어섰습니다.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사전 투표율 26.69%도 한몫했습니다.

지역별로는 울산이 68.6% 로 가장 높았고 서울은 68.1%를 기록했습니다.

충남이 62.4% 제주가 62.9%로 평균보다 낮은 투표율을 보였습니다.

서울에서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가 맞붙어 '미니 대선'으로 불린 종로 투표율이 서울 평균을 웃돌았습니다.

여야 후보 모두 관심을 모았거나, 접전이었던 동작과 송파 역시, 70% 이상 투표에 참여했습니다.

KBS 뉴스 하누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