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최대승부처 경기도 여당 압승…59석 중 51석 차지
입력 2020.04.16 (10:00) 사회
경기도민들은 21대 총선에서 정권 심판보다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선택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전국에서 가장 많은 의석이 걸려 이번 총선의 최대 승부처로 꼽힌 경기도에서 여당이 완승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전체 59석 중 51석(86.4%)을 얻어 7석(11.9%)에 그친 미래통합당을 압도했습니다.

정의당은 1석을 얻었습니다.

2016년 20대 총선 때는 도내 전체 60석 중 민주당이 40석, 새누리당이 19석, 정의당이 1석을 얻었습니다.

선거 전날까지 혼전이 펼쳐진 지역구가 많아 그 어느 때보다 승부를 예측하기 어려웠던 이번 총선에서 접전지역 대다수의 승패가 여당 후보의 승리로 마무리되면서 사실상 경기도가 이번 선거의 승부처로 작용했습니다.

우선 경기도 정치 1번지로 꼽히는 수원지역 5개 선거구 모두 민주당이 차지했습니다.

현역 의원인 백혜련(수원을), 김영진(수원병), 박광온(수원정), 김진표(수원무) 의원은 수성에 성공했고 현역 의원의 컷오프로 현역 프리미엄 없이 치른 수원갑은 김승원 후보가 처음으로 국회에 입성했습니다.

더구나 역대 선거에서 전통적으로 보수 성향이 짙게 표출됐던 경기 북부도 대부분의 지역구를 민주당이 차지했습니다.

전통적으로 보수 진영이 우위를 보여온 성남 분당갑과 분당을에서는 모두 개표 종반에 이르러 초접전이 벌어지며 당락이 갈렸습니다.

7명의 후보가 출마해 경기지역에서 최대 경쟁률을 보인 분당을에서는 민주당 김병욱 후보가 막판 뒤집기로 통합당 김민수 후보에 신승을 거뒀습니다.

분당갑에서는 통합당 김은혜 후보가 민주당 김병관 후보를 득표율 소수점 차이로 가까스로 이겼습니다.

이천에서는 통합당 송석준 의원이 여당 후보를 이겼고, 동두천·연천(김성원), 포천·가평(최춘식), 여주·양평(김선교) 등도 통합당이 승리해 강세를 이어갔습니다.

애초 최대 격전지로 꼽혔던 용인정은 선거 전 각종 조사에서 오차범위 내 박빙 접전이 펼쳐진 것과 달리 민주당 이탄희 후보가 통합당 김범수 후보를 10% 포인트 안팎의 여유 있는 격차로 승리했습니다.

현역 3인 큰 매치로 관심을 끈 안양 동안을에서 민주당 이재정(비례) 의원이 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와 정의당 추혜선(비례) 의원을 이겼습니다.

문재인 정부 초대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지낸 민주당 윤영찬 후보와 4선 중진 현역인 통합당 신상진 의원 간 대결로 관심을 끈 성남 중원에서는 윤 후보가 신 의원을 13% 포인트의 큰 격차로 눌렀습니다.

'조국 선거' 이슈로 치러진 남양주병과 안산 단원을에서는 여당 후보들이 접전 끝에 승리했습니다.

남양주병에서 민주당 김용민 후보는 '조국 저격수' 통합당 주광덕 의원을 이겼습니다.

과거 성적 비하 발언이 나온 유료 팟캐스트 방송에 출연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된 '조국 백서' 필자인 민주당 김남국 후보는 안산 단원을에서 통합당 박순자 의원을 제쳤습니다.

정의당은 고양갑에서 심상정 의원이 통합당 이경환 후보를 이겨 가까스로 지역구 1석을 건졌습니다.

리턴매치를 펼친 8개 선거구는 민주당이 싹쓸이했습니다.

수원지검 검사 출신 여성 정치인의 대결로 관심을 끈 수원을 민주당 백혜련 의원과 통합당 정미경 전 의원의 두 번째 맞대결에서 백 의원이 여유롭게 이겨 역대 전적 1승 1패의 균형을 이뤘습니다.

수원병에서는 20대 총선에서 승리한 데 이어 이번에도 민주당 김영진 의원이 통합당 김용남 전 의원을 누르고 승자가 됐습니다.

부천병에서는 민주당 김상희 의원과 '세월호 텐트 막말' 논란을 빚어 당에서 '제명 의결' 처분을 받았다가 법원의 '제명 의결 무효' 결정으로 힘겹게 완주한 통합당 차명진 후보의 3번째 대결에서 김 의원이 개표 초반부터 앞서며 여유롭게 이겼습니다.

이밖에 부천갑에서는 민주당 김경협 의원이 통합당 이음재 전 도의원을, 안산 상록갑에서는 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통합당 박주원 전 안산시장을, 안성에서는 민주당 이규민 당 부대변인이 통합당 김학용 의원을 각각 누르고 승리했습니다.

현역 물갈이 바람을 잠재우며 여당의 중진 의원 대다수가 생환했습니다.

민주당 김진표(수원무)·설훈(부천을)·조정식(시흥을) 의원이 5선 고지에 올랐습니다.

또 민주당 김태년(성남 수정)·김상희(부천병)·정성호(양주)·윤호중(구리) 의원은 각각 4선을 기록했습니다.

그러나 야당은 5선의 통합당 심재철(안양 동안을) 원내대표와 4선의 같은 당 신상진(성남 중원) 의원이 낙선했습니다.
  • 최대승부처 경기도 여당 압승…59석 중 51석 차지
    • 입력 2020-04-16 10:00:16
    사회
경기도민들은 21대 총선에서 정권 심판보다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선택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전국에서 가장 많은 의석이 걸려 이번 총선의 최대 승부처로 꼽힌 경기도에서 여당이 완승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전체 59석 중 51석(86.4%)을 얻어 7석(11.9%)에 그친 미래통합당을 압도했습니다.

정의당은 1석을 얻었습니다.

2016년 20대 총선 때는 도내 전체 60석 중 민주당이 40석, 새누리당이 19석, 정의당이 1석을 얻었습니다.

선거 전날까지 혼전이 펼쳐진 지역구가 많아 그 어느 때보다 승부를 예측하기 어려웠던 이번 총선에서 접전지역 대다수의 승패가 여당 후보의 승리로 마무리되면서 사실상 경기도가 이번 선거의 승부처로 작용했습니다.

우선 경기도 정치 1번지로 꼽히는 수원지역 5개 선거구 모두 민주당이 차지했습니다.

현역 의원인 백혜련(수원을), 김영진(수원병), 박광온(수원정), 김진표(수원무) 의원은 수성에 성공했고 현역 의원의 컷오프로 현역 프리미엄 없이 치른 수원갑은 김승원 후보가 처음으로 국회에 입성했습니다.

더구나 역대 선거에서 전통적으로 보수 성향이 짙게 표출됐던 경기 북부도 대부분의 지역구를 민주당이 차지했습니다.

전통적으로 보수 진영이 우위를 보여온 성남 분당갑과 분당을에서는 모두 개표 종반에 이르러 초접전이 벌어지며 당락이 갈렸습니다.

7명의 후보가 출마해 경기지역에서 최대 경쟁률을 보인 분당을에서는 민주당 김병욱 후보가 막판 뒤집기로 통합당 김민수 후보에 신승을 거뒀습니다.

분당갑에서는 통합당 김은혜 후보가 민주당 김병관 후보를 득표율 소수점 차이로 가까스로 이겼습니다.

이천에서는 통합당 송석준 의원이 여당 후보를 이겼고, 동두천·연천(김성원), 포천·가평(최춘식), 여주·양평(김선교) 등도 통합당이 승리해 강세를 이어갔습니다.

애초 최대 격전지로 꼽혔던 용인정은 선거 전 각종 조사에서 오차범위 내 박빙 접전이 펼쳐진 것과 달리 민주당 이탄희 후보가 통합당 김범수 후보를 10% 포인트 안팎의 여유 있는 격차로 승리했습니다.

현역 3인 큰 매치로 관심을 끈 안양 동안을에서 민주당 이재정(비례) 의원이 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와 정의당 추혜선(비례) 의원을 이겼습니다.

문재인 정부 초대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지낸 민주당 윤영찬 후보와 4선 중진 현역인 통합당 신상진 의원 간 대결로 관심을 끈 성남 중원에서는 윤 후보가 신 의원을 13% 포인트의 큰 격차로 눌렀습니다.

'조국 선거' 이슈로 치러진 남양주병과 안산 단원을에서는 여당 후보들이 접전 끝에 승리했습니다.

남양주병에서 민주당 김용민 후보는 '조국 저격수' 통합당 주광덕 의원을 이겼습니다.

과거 성적 비하 발언이 나온 유료 팟캐스트 방송에 출연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된 '조국 백서' 필자인 민주당 김남국 후보는 안산 단원을에서 통합당 박순자 의원을 제쳤습니다.

정의당은 고양갑에서 심상정 의원이 통합당 이경환 후보를 이겨 가까스로 지역구 1석을 건졌습니다.

리턴매치를 펼친 8개 선거구는 민주당이 싹쓸이했습니다.

수원지검 검사 출신 여성 정치인의 대결로 관심을 끈 수원을 민주당 백혜련 의원과 통합당 정미경 전 의원의 두 번째 맞대결에서 백 의원이 여유롭게 이겨 역대 전적 1승 1패의 균형을 이뤘습니다.

수원병에서는 20대 총선에서 승리한 데 이어 이번에도 민주당 김영진 의원이 통합당 김용남 전 의원을 누르고 승자가 됐습니다.

부천병에서는 민주당 김상희 의원과 '세월호 텐트 막말' 논란을 빚어 당에서 '제명 의결' 처분을 받았다가 법원의 '제명 의결 무효' 결정으로 힘겹게 완주한 통합당 차명진 후보의 3번째 대결에서 김 의원이 개표 초반부터 앞서며 여유롭게 이겼습니다.

이밖에 부천갑에서는 민주당 김경협 의원이 통합당 이음재 전 도의원을, 안산 상록갑에서는 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통합당 박주원 전 안산시장을, 안성에서는 민주당 이규민 당 부대변인이 통합당 김학용 의원을 각각 누르고 승리했습니다.

현역 물갈이 바람을 잠재우며 여당의 중진 의원 대다수가 생환했습니다.

민주당 김진표(수원무)·설훈(부천을)·조정식(시흥을) 의원이 5선 고지에 올랐습니다.

또 민주당 김태년(성남 수정)·김상희(부천병)·정성호(양주)·윤호중(구리) 의원은 각각 4선을 기록했습니다.

그러나 야당은 5선의 통합당 심재철(안양 동안을) 원내대표와 4선의 같은 당 신상진(성남 중원) 의원이 낙선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