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보수층 집결…대구경북 역대 최고 투표율
입력 2020.04.16 (20:15) 수정 2020.04.16 (21:16)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확산 초기 총선 연기론까지 제기되는 등 투표율에 대한 걱정이 컸습니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결과는 예상과는 정반대였는데요, 이번 선거 최대의 이변은 투표율이라고 할 만합니다.

류재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번 총선의 투표율은 66.2%, 지난 1992년 14대 총선 이후 28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대구 경북지역 투표율도 모두를 놀라게 하기에 충분했습니다.

특히, 대구의 투표율은 말 그대로 급상승했습니다.

19대 52%, 20대 54%에 비해 10% 포인트 이상 올라 지난 1988년 13대 총선 이후 32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전국 17개 특, 광역단체 가운데 전북과 함께 7위에 올라 투표율 만년 꼴찌라는 오명도 단숨에 벗어버렸습니다.

이 같은 투표율 상승의 원인은 무엇일까.

전문가들은 우선 미래통합당의 정부심판론이 제대로 작동했기 때문으로 분석합니다.

조국 사태와 이어진 검찰 개혁 논란 등으로 정부 여당에 대한 비판 여론과 견제 심리가 공고해졌다는 겁니다.

[김수민/시사 평론가 : "전국 선거 판세가 민주당한테 일방적으로 유리하게 기울어졌다는 판단을 하고 반대쪽에다 힘을 실어줘야겠다는 생각을 강하게 한 것 같습니다."]

여기에 코로나19로 대구경북이 가장 큰 피해를 입으면서 현 정부에 대한 반감이 더 심해졌고, 보수 지지층 결집으로 이어졌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장우영/대구가톨릭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 "대구 봉쇄라는 이런 단어가 등장하기도 해서, 심판의 성격을 띠는 선거로 나타났다 이렇게 판단을 해볼 수가 있겠습니다."]

투표율 상승은 분명히 긍정적인 현상입니다.

하지만, 인물과 정책에 반응하는 중도층이 사라지고 양 진영의 지지층만 남게 된 것은 우리 모두 깊이 고민해봐야 할 현상이라고 전문가들은 강조합니다.

KBS 뉴스 류재현입니다.
  • 보수층 집결…대구경북 역대 최고 투표율
    • 입력 2020-04-16 20:15:18
    • 수정2020-04-16 21:16:08
    뉴스7(대구)
[앵커]

코로나19 확산 초기 총선 연기론까지 제기되는 등 투표율에 대한 걱정이 컸습니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결과는 예상과는 정반대였는데요, 이번 선거 최대의 이변은 투표율이라고 할 만합니다.

류재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번 총선의 투표율은 66.2%, 지난 1992년 14대 총선 이후 28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대구 경북지역 투표율도 모두를 놀라게 하기에 충분했습니다.

특히, 대구의 투표율은 말 그대로 급상승했습니다.

19대 52%, 20대 54%에 비해 10% 포인트 이상 올라 지난 1988년 13대 총선 이후 32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전국 17개 특, 광역단체 가운데 전북과 함께 7위에 올라 투표율 만년 꼴찌라는 오명도 단숨에 벗어버렸습니다.

이 같은 투표율 상승의 원인은 무엇일까.

전문가들은 우선 미래통합당의 정부심판론이 제대로 작동했기 때문으로 분석합니다.

조국 사태와 이어진 검찰 개혁 논란 등으로 정부 여당에 대한 비판 여론과 견제 심리가 공고해졌다는 겁니다.

[김수민/시사 평론가 : "전국 선거 판세가 민주당한테 일방적으로 유리하게 기울어졌다는 판단을 하고 반대쪽에다 힘을 실어줘야겠다는 생각을 강하게 한 것 같습니다."]

여기에 코로나19로 대구경북이 가장 큰 피해를 입으면서 현 정부에 대한 반감이 더 심해졌고, 보수 지지층 결집으로 이어졌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장우영/대구가톨릭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 "대구 봉쇄라는 이런 단어가 등장하기도 해서, 심판의 성격을 띠는 선거로 나타났다 이렇게 판단을 해볼 수가 있겠습니다."]

투표율 상승은 분명히 긍정적인 현상입니다.

하지만, 인물과 정책에 반응하는 중도층이 사라지고 양 진영의 지지층만 남게 된 것은 우리 모두 깊이 고민해봐야 할 현상이라고 전문가들은 강조합니다.

KBS 뉴스 류재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