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최저 171표차 승리…1000표 차 이하 4곳
입력 2020.04.16 (21:48) 수정 2020.04.16 (21:5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 선거에서는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초박빙의 접전지가 많았습니다.

불과 백여 표 차이로 희비가 엇갈리기도 했는데요.

밤새 치열한 접전이 펼쳐진 지역들, 옥유정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박재호, 이언주 두 현역 의원이 맞대결을 벌인 부산 남구을.

개표 초반, 민주당 박재호 후보가 앞서나갑니다.

하지만, 이내 역전이 되고...

이렇게 1·2위 순위가 무려 네 차례나 뒤바뀝니다.

["알 수 없는 승부를 펼치고 있습니다. 통합당 이언주 후보, 민주당의 박재호 후보, 495표차에 불과합니다."]

수백표차의 접전은 개표율 99%에 다다라서야 판가름났습니다.

[박재호/부산 남구을 당선인/민주당 : "마음속으로는 접전이 벌어질 거라고 예상했지만 이렇게 초접전이 되리라고는 생각을 안 했습니다. 겨우 초접전에 겨우 당선이 된 것 같습니다."]

4선 의원도 전 청와대 대변인과의 피 말리는 초접전 끝에 웃을 수 있었습니다.

[정진석/충남 공주부여청양 당선인/통합당 : "대역전 드라마를 펼치면서 정진석을 다시 국회로 보내주신 공주부여청양 유권자 여러분들에게 깊이 감사드립니다."]

유독 초박빙 지역이 많았던 이번 총선.

천표차 안에서 희비가 엇갈린 지역이 네 곳이나 있습니다.

이번 총선에서 가장 적은 표차로 승리한 후보는 윤상현 당선인, 단 171표로 승패가 갈렸습니다.

["무소속의 윤상현 후보가 당선이 확실합니다."]

충남 아산에서는 통합당 이명수 후보가 564표차로 이겼고, 서울 용산 역시 890표차가 났습니다.

오늘(16일) 새벽 4시까지도 승부를 알 수 없었던 부산 사하갑.

개표 막판 사전투표함이 열리면서 697표차, 최인호 후보의 승리로 끝났습니다.

KBS 뉴스 옥유정입니다.
  • 최저 171표차 승리…1000표 차 이하 4곳
    • 입력 2020-04-16 21:52:13
    • 수정2020-04-16 21:58:09
    뉴스 9
[앵커]

이번 선거에서는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초박빙의 접전지가 많았습니다.

불과 백여 표 차이로 희비가 엇갈리기도 했는데요.

밤새 치열한 접전이 펼쳐진 지역들, 옥유정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박재호, 이언주 두 현역 의원이 맞대결을 벌인 부산 남구을.

개표 초반, 민주당 박재호 후보가 앞서나갑니다.

하지만, 이내 역전이 되고...

이렇게 1·2위 순위가 무려 네 차례나 뒤바뀝니다.

["알 수 없는 승부를 펼치고 있습니다. 통합당 이언주 후보, 민주당의 박재호 후보, 495표차에 불과합니다."]

수백표차의 접전은 개표율 99%에 다다라서야 판가름났습니다.

[박재호/부산 남구을 당선인/민주당 : "마음속으로는 접전이 벌어질 거라고 예상했지만 이렇게 초접전이 되리라고는 생각을 안 했습니다. 겨우 초접전에 겨우 당선이 된 것 같습니다."]

4선 의원도 전 청와대 대변인과의 피 말리는 초접전 끝에 웃을 수 있었습니다.

[정진석/충남 공주부여청양 당선인/통합당 : "대역전 드라마를 펼치면서 정진석을 다시 국회로 보내주신 공주부여청양 유권자 여러분들에게 깊이 감사드립니다."]

유독 초박빙 지역이 많았던 이번 총선.

천표차 안에서 희비가 엇갈린 지역이 네 곳이나 있습니다.

이번 총선에서 가장 적은 표차로 승리한 후보는 윤상현 당선인, 단 171표로 승패가 갈렸습니다.

["무소속의 윤상현 후보가 당선이 확실합니다."]

충남 아산에서는 통합당 이명수 후보가 564표차로 이겼고, 서울 용산 역시 890표차가 났습니다.

오늘(16일) 새벽 4시까지도 승부를 알 수 없었던 부산 사하갑.

개표 막판 사전투표함이 열리면서 697표차, 최인호 후보의 승리로 끝났습니다.

KBS 뉴스 옥유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