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스노글로브 공예에도 스며든 코로나19
입력 2020.04.17 (10:56) 수정 2020.04.17 (11:06)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거대한 화장지 주변에 흰 눈이 포슬포슬 쏟아집니다.

유리 속에 투명한 액체가 담겨 흔들면 눈이 내리는 것처럼 보이는 '스노글로브', 흔히 '스노우 볼'이라고 많이 부르죠.

이 '스노글로브' 공예마저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았습니다.

스노글로브를 처음 만들어 120년 역사를 지닌 오스트리아 '어윈 퍼지' 가문의 최신 스노글로브 작품인데요.

제빵사들조차 화장지 형태로 케이크를 만들기 시작했다는 얘기를 듣고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하네요.

지금까지 <지구촌 톡>이었습니다.
  • [지구촌 Talk] 스노글로브 공예에도 스며든 코로나19
    • 입력 2020-04-17 10:58:19
    • 수정2020-04-17 11:06:30
    지구촌뉴스
거대한 화장지 주변에 흰 눈이 포슬포슬 쏟아집니다.

유리 속에 투명한 액체가 담겨 흔들면 눈이 내리는 것처럼 보이는 '스노글로브', 흔히 '스노우 볼'이라고 많이 부르죠.

이 '스노글로브' 공예마저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았습니다.

스노글로브를 처음 만들어 120년 역사를 지닌 오스트리아 '어윈 퍼지' 가문의 최신 스노글로브 작품인데요.

제빵사들조차 화장지 형태로 케이크를 만들기 시작했다는 얘기를 듣고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하네요.

지금까지 <지구촌 톡>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