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취업자 20만 명 감소…일시휴직자 수는 급증
입력 2020.04.17 (12:04) 수정 2020.04.17 (13:0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인한 고용 위기가 현실화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취업자 수가 글로벌금융위기였던 2009년 이후 최대 폭으로 줄었습니다.

무급휴직이 늘면서 취업자 수에 포함되는 일시휴직자 수는 급증했습니다.

손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통계청이 발표한 3월 고용 동향을 보면 취업자 수는 2천660만9천 명으로 1년 전보다 19만5천 명 감소했습니다.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 5월, 24만 명이 줄어든 이후 최대 감소 폭입니다.

2월까지만 해도 취업자 수가 증가했지만 코로노19 확산 여파를 이기지 못하면서 일자리 지표가 급격히 나빠졌습니다.

연령별로 보면 60세 이상을 뺀 모든 나이 층에서 취업자 수가 감소했고, 특히 청년층은 22만 명 이상 줄어 2009년 1월 이후 최대 감소 폭을 보였습니다.

고용 부진은 서비스업에 집중됐습니다.

도매·소매업과 숙박·음식점업, 교육서비스업 등에서 각각 10만 명 넘는 일자리가 사라졌습니다.

반면 취업자 수에 포함되는 일시휴직자 수는 큰 폭으로 늘었습니다.

지난달 160만7천 명을 기록해 1983년 관련 통계를 만든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급 휴직 등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은순현/통계청 사회통계국장 :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대민접촉이 있는 업종들을 중심으로 도소매·음식점업이라 든지 교육서비스업 쪽을 중심으로 일시휴직자가 많이 증가한 것으로…."]

코로나19발 고용 불안이 현실화하자 정부는 다음 주 안에 고용종합대책을 내놓기로 했습니다.

관련 대책에는 고용유지대책과 실업방안, 새로운 일자리 창출 대책, 사각지대 근로자 생활안정대책 등이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 취업자 20만 명 감소…일시휴직자 수는 급증
    • 입력 2020-04-17 12:05:47
    • 수정2020-04-17 13:05:27
    뉴스 12
[앵커]

코로나19 인한 고용 위기가 현실화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취업자 수가 글로벌금융위기였던 2009년 이후 최대 폭으로 줄었습니다.

무급휴직이 늘면서 취업자 수에 포함되는 일시휴직자 수는 급증했습니다.

손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통계청이 발표한 3월 고용 동향을 보면 취업자 수는 2천660만9천 명으로 1년 전보다 19만5천 명 감소했습니다.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 5월, 24만 명이 줄어든 이후 최대 감소 폭입니다.

2월까지만 해도 취업자 수가 증가했지만 코로노19 확산 여파를 이기지 못하면서 일자리 지표가 급격히 나빠졌습니다.

연령별로 보면 60세 이상을 뺀 모든 나이 층에서 취업자 수가 감소했고, 특히 청년층은 22만 명 이상 줄어 2009년 1월 이후 최대 감소 폭을 보였습니다.

고용 부진은 서비스업에 집중됐습니다.

도매·소매업과 숙박·음식점업, 교육서비스업 등에서 각각 10만 명 넘는 일자리가 사라졌습니다.

반면 취업자 수에 포함되는 일시휴직자 수는 큰 폭으로 늘었습니다.

지난달 160만7천 명을 기록해 1983년 관련 통계를 만든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급 휴직 등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은순현/통계청 사회통계국장 :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대민접촉이 있는 업종들을 중심으로 도소매·음식점업이라 든지 교육서비스업 쪽을 중심으로 일시휴직자가 많이 증가한 것으로…."]

코로나19발 고용 불안이 현실화하자 정부는 다음 주 안에 고용종합대책을 내놓기로 했습니다.

관련 대책에는 고용유지대책과 실업방안, 새로운 일자리 창출 대책, 사각지대 근로자 생활안정대책 등이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