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석열, ‘채널A-검사장 유착 의혹’ 서울중앙지검에 수사 지시
입력 2020.04.17 (21:42) 수정 2020.04.17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윤석열 검찰총장은 오늘(17일) 채널A 기자와 현직 검사장급 검사의 유착 의혹에 대한 중간 조사결과를 보고 받고, 서울중앙지검에 관련 사건을 수사하도록 지시했습니다.

오승목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총장 측근과의 인맥을 과시하며, 상대를 압박해 취재를 했다는 논란이 제기된 채널A 이 모 기자.

[채널A 기자/이철 전 대표 측 녹음/음성변조 : "인터넷에 치면 나오는 윤석열의 가장 최측근 그 검사장입니다. 바로 치면 나와요. 0누구라고..."]

현직 검사장까지 거론되자 '검-언 유착 의혹'이 불거졌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달 초 대검찰청에 진상조사를 지시하기도 했습니다.

이와 관련 오늘(17일) 진상 조사를 담당한 대검 인권부장의 중간조사 결과를 보고받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결국 직접 수사를 결정했습니다.

윤 총장은, "서울중앙지검에서 언론사 관계자,불상의 검찰관계자의 인권 침해와 위법 행위 유무를 심도있게 조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의 감찰 주장에도 윤 총장은 진상 조사가 먼저라는 입장을 펴왔지만, 보름 가까이 시간이 흘렀음에도 관련 자료 확보에 실패하는 등 임의 조사의 한계에 부딪혔다는 분석입니다.

의혹에 등장하는 현직 검사장이 정확히 특정되지 않고, 가담 여부도 구체적으로 파악되지 않아 수사력을 동원할 수밖에 없다는 겁니다.

중앙지검의 수사 상황에 따라 대검 감찰까지 동시에 진행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의 수사가 본격 개시되면, 고발된 채널A 기자를 시작으로 현직 검사장을 특정하기 위한 조사부터 착수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 윤석열, ‘채널A-검사장 유착 의혹’ 서울중앙지검에 수사 지시
    • 입력 2020-04-17 21:44:24
    • 수정2020-04-17 22:00:32
    뉴스 9
[앵커]

윤석열 검찰총장은 오늘(17일) 채널A 기자와 현직 검사장급 검사의 유착 의혹에 대한 중간 조사결과를 보고 받고, 서울중앙지검에 관련 사건을 수사하도록 지시했습니다.

오승목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총장 측근과의 인맥을 과시하며, 상대를 압박해 취재를 했다는 논란이 제기된 채널A 이 모 기자.

[채널A 기자/이철 전 대표 측 녹음/음성변조 : "인터넷에 치면 나오는 윤석열의 가장 최측근 그 검사장입니다. 바로 치면 나와요. 0누구라고..."]

현직 검사장까지 거론되자 '검-언 유착 의혹'이 불거졌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달 초 대검찰청에 진상조사를 지시하기도 했습니다.

이와 관련 오늘(17일) 진상 조사를 담당한 대검 인권부장의 중간조사 결과를 보고받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결국 직접 수사를 결정했습니다.

윤 총장은, "서울중앙지검에서 언론사 관계자,불상의 검찰관계자의 인권 침해와 위법 행위 유무를 심도있게 조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의 감찰 주장에도 윤 총장은 진상 조사가 먼저라는 입장을 펴왔지만, 보름 가까이 시간이 흘렀음에도 관련 자료 확보에 실패하는 등 임의 조사의 한계에 부딪혔다는 분석입니다.

의혹에 등장하는 현직 검사장이 정확히 특정되지 않고, 가담 여부도 구체적으로 파악되지 않아 수사력을 동원할 수밖에 없다는 겁니다.

중앙지검의 수사 상황에 따라 대검 감찰까지 동시에 진행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의 수사가 본격 개시되면, 고발된 채널A 기자를 시작으로 현직 검사장을 특정하기 위한 조사부터 착수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