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정부, ‘고용·기업 안정’에 90조 투입
입력 2020.04.22 (19:00) 수정 2020.04.23 (13:1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가 경제에 미치는 여파가 갈수록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5차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90조 원 규모의 고용·기업안정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직접적인 고용 안정을 위해 10조 원을 투입하고, 40조 원 규모의 기금을 신설해 기간산업을 지원하고, 이를 통해 일자리도 지키기로 했습니다.

장덕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의 5차 비상경제회의 주제는 일자리 위기 극복이었습니다.

지난달 취업자 수가 10년여 만에 주는 등 코로나19의 고용 타격이 가시화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 "일자리가 있어야 국민의 삶이 있고 경제가 있습니다. 일자리를 지키는 것은 국난 극복의 핵심 과제이며 가장 절박한 생존 문제입니다."]

정부는 먼저, 10조 천억 원 규모의 고용안정 특별대책을 내놨습니다.

항공운항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는 항공지상조업과 면세점업 등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추가 지정하고, 무급휴직자에 대한 지원도 앞당기기로 했습니다.

고용보험 사각지대에 있는 프리랜서와 특수고용노동자, 영세 자영업자에게 3개월 동안 50만 원씩을 지원하고, 공공 부문과 민간 부문에서 일자리 55만 개를 만들겠다는 계획도 담았습니다.

정부는 필요 재원 가운데 상당 부분을 3차 추경을 통해 마련할 계획입니다.

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기업 지원 방안도 발표됐습니다.

대상은 항공과 자동차, 조선업 등 7대 기간 사업의 기업들로 일자리와 수출 등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입니다.

40조 원의 안정기금을 만들어 대출과 지급보증, 출자 등 다양한 방식으로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대신 지원받는 기업에 고용안정 조건을 달고, 위반 시에는 가산금리 등 불이익을 줄 방침입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민생의 근간인 일자리를 반드시 지켜내기 위해 두 가지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고 총력 대응해 나가겠습니다."]

정부는 한편, 대통령이 주재하는 비상경제회의를 경제부총리 주재의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로 전환하고 매주 회의를 통해 추가 대책을 논의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정부, ‘고용·기업 안정’에 90조 투입
    • 입력 2020-04-22 19:01:24
    • 수정2020-04-23 13:14:49
    뉴스 7
[앵커]

코로나19가 경제에 미치는 여파가 갈수록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5차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90조 원 규모의 고용·기업안정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직접적인 고용 안정을 위해 10조 원을 투입하고, 40조 원 규모의 기금을 신설해 기간산업을 지원하고, 이를 통해 일자리도 지키기로 했습니다.

장덕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의 5차 비상경제회의 주제는 일자리 위기 극복이었습니다.

지난달 취업자 수가 10년여 만에 주는 등 코로나19의 고용 타격이 가시화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 "일자리가 있어야 국민의 삶이 있고 경제가 있습니다. 일자리를 지키는 것은 국난 극복의 핵심 과제이며 가장 절박한 생존 문제입니다."]

정부는 먼저, 10조 천억 원 규모의 고용안정 특별대책을 내놨습니다.

항공운항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는 항공지상조업과 면세점업 등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추가 지정하고, 무급휴직자에 대한 지원도 앞당기기로 했습니다.

고용보험 사각지대에 있는 프리랜서와 특수고용노동자, 영세 자영업자에게 3개월 동안 50만 원씩을 지원하고, 공공 부문과 민간 부문에서 일자리 55만 개를 만들겠다는 계획도 담았습니다.

정부는 필요 재원 가운데 상당 부분을 3차 추경을 통해 마련할 계획입니다.

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기업 지원 방안도 발표됐습니다.

대상은 항공과 자동차, 조선업 등 7대 기간 사업의 기업들로 일자리와 수출 등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입니다.

40조 원의 안정기금을 만들어 대출과 지급보증, 출자 등 다양한 방식으로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대신 지원받는 기업에 고용안정 조건을 달고, 위반 시에는 가산금리 등 불이익을 줄 방침입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민생의 근간인 일자리를 반드시 지켜내기 위해 두 가지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고 총력 대응해 나가겠습니다."]

정부는 한편, 대통령이 주재하는 비상경제회의를 경제부총리 주재의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로 전환하고 매주 회의를 통해 추가 대책을 논의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코로나19 팩트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