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도심 음식점에 차량 돌진해 손님 등 3명 다쳐
입력 2020.04.23 (06:11) 수정 2020.04.23 (07:5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서울 도심 음식점에 차량이 돌진해 손님 등 3명이 다쳤고 서울 관악구 일대 아파트에서 정전이 발생해 주민들이 불편을 겪기도 했습니다.

밤사이 사건·사고 소식 전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승용차 한 대가 창문을 뚫고 가게 안으로 돌진합니다.

이 충격으로 유리 파편 등이 음식점 내부로 쏟아지고 문 앞에 있던 커피 기계는 1m 넘게 날아갔습니다.

[김민수/음식점 사장 : "난 무슨 폭탄 터진 줄 알았어요. 엄청 큰 차 앞부분이 다 망가질 정도로 쾅 하는데 화분이고 다 날아갔어요. 문짝이고 다 날아가고 유리를 다 덮어썼어요. 여자분"]

어제(22일) 오후 7시 50분쯤 서울시 동대문구 답십리동의 한 음식점으로 44살 김 모 씨가 몰던 승용차가 돌진했습니다.

이 사고로 승용차에 타고 있던 김 씨의 12살 딸과 25살 박 모 씨 등 손님 2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습니다.

당시 음식점에는 손님 4명과 사장과 종업원 등 모두 6명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운전자 김 씨는 사고가 난 뒤 "핸들 조작이 안 됐다"고 목격자들에게 얘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어젯밤 8시 50분쯤 서울시 관악구의 한 아파트에서 정전이 발생했습니다.

앞서 밤 8시 38분쯤엔 인근의 또 다른 아파트에서도 10여 분간 정전이 됐습니다.

정전으로 인해 신림동 일대 2190여 세대가 꽃샘추위 속 불편을 겪었습니다.

어제(22일) 오후 6시 10분쯤 전북 익산시 웅포면 맹산리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나 안방에 있던 59살 A씨가 숨졌습니다.

A 씨는 거동이 불편해 불길을 피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전현우입니다.
  • 서울 도심 음식점에 차량 돌진해 손님 등 3명 다쳐
    • 입력 2020-04-23 06:13:09
    • 수정2020-04-23 07:54:27
    뉴스광장 1부
[앵커]

서울 도심 음식점에 차량이 돌진해 손님 등 3명이 다쳤고 서울 관악구 일대 아파트에서 정전이 발생해 주민들이 불편을 겪기도 했습니다.

밤사이 사건·사고 소식 전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승용차 한 대가 창문을 뚫고 가게 안으로 돌진합니다.

이 충격으로 유리 파편 등이 음식점 내부로 쏟아지고 문 앞에 있던 커피 기계는 1m 넘게 날아갔습니다.

[김민수/음식점 사장 : "난 무슨 폭탄 터진 줄 알았어요. 엄청 큰 차 앞부분이 다 망가질 정도로 쾅 하는데 화분이고 다 날아갔어요. 문짝이고 다 날아가고 유리를 다 덮어썼어요. 여자분"]

어제(22일) 오후 7시 50분쯤 서울시 동대문구 답십리동의 한 음식점으로 44살 김 모 씨가 몰던 승용차가 돌진했습니다.

이 사고로 승용차에 타고 있던 김 씨의 12살 딸과 25살 박 모 씨 등 손님 2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습니다.

당시 음식점에는 손님 4명과 사장과 종업원 등 모두 6명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운전자 김 씨는 사고가 난 뒤 "핸들 조작이 안 됐다"고 목격자들에게 얘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어젯밤 8시 50분쯤 서울시 관악구의 한 아파트에서 정전이 발생했습니다.

앞서 밤 8시 38분쯤엔 인근의 또 다른 아파트에서도 10여 분간 정전이 됐습니다.

정전으로 인해 신림동 일대 2190여 세대가 꽃샘추위 속 불편을 겪었습니다.

어제(22일) 오후 6시 10분쯤 전북 익산시 웅포면 맹산리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나 안방에 있던 59살 A씨가 숨졌습니다.

A 씨는 거동이 불편해 불길을 피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전현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