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일자리 지키고 만든다…10조 원 고용패키지 가동
입력 2020.04.23 (08:13) 수정 2020.04.23 (08:22)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가 경제에 미치는 여파가 갈수록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어제 5차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90조 원 규모의 고용·기업안정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정부가 발표한 고용 대책, 먼저 장덕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가 발표한 대책의 핵심은 기존 고용은 최대한 유지하고 지원 사각 지대는 줄이겠다는 겁니다.

정부는 먼저, 항공지상조업과 면세점업 등까지 특별고용지원업종을 확대하고 무급휴직 근로자가 고용유지지원금을 받기 위해 필요한 요건도 완화해 빨리 지급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노사가 고용유지를 전제로 임금 삭감에 합의할 경우에도 지원합니다.

코로나 19로 소득이 크게 줄었지만 지원 사각지대였던 프리랜서와 특수고용노동자, 영세자영업자를 위한 지원책도 내놨습니다.

석 달 동안 50만 원씩의 지원금을 주기로 했는데 약 93만 명 정도가 대상입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민생의 근간인 일자리를 반드시 지켜내기 위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고 총력 대응해 나가겠습니다."]

일자리 창출 대책도 나왔습니다.

비대면 업종을 중심으로 IT분야 청년 일자리 등 공공부문과 민간부문을 합쳐 55만 개의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겁니다.

[이재갑/고용노동부 장관 : "청년과 취약계층을 위해 단 하나의 일자리라도 더 만들겠습니다. 우선 민간일자리 창출의 마중물이 되도록 공공부문에서의 일자리를 확대하겠습니다."]

이번 고용안정대책의 지원 대상 근로자는 286만 명.

예산도 10조 천억 원 규모로 올해 일자리 예산의 40% 수준입니다.

정부는 예비비 등을 통해 마련할 수 있는 8천억 원은 바로 투입하고, 나머지는 국채 발행 등 3차 추경을 통해 충당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 정부, 일자리 지키고 만든다…10조 원 고용패키지 가동
    • 입력 2020-04-23 08:15:19
    • 수정2020-04-23 08:22:40
    아침뉴스타임
[앵커]

코로나19가 경제에 미치는 여파가 갈수록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어제 5차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90조 원 규모의 고용·기업안정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정부가 발표한 고용 대책, 먼저 장덕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가 발표한 대책의 핵심은 기존 고용은 최대한 유지하고 지원 사각 지대는 줄이겠다는 겁니다.

정부는 먼저, 항공지상조업과 면세점업 등까지 특별고용지원업종을 확대하고 무급휴직 근로자가 고용유지지원금을 받기 위해 필요한 요건도 완화해 빨리 지급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노사가 고용유지를 전제로 임금 삭감에 합의할 경우에도 지원합니다.

코로나 19로 소득이 크게 줄었지만 지원 사각지대였던 프리랜서와 특수고용노동자, 영세자영업자를 위한 지원책도 내놨습니다.

석 달 동안 50만 원씩의 지원금을 주기로 했는데 약 93만 명 정도가 대상입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민생의 근간인 일자리를 반드시 지켜내기 위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고 총력 대응해 나가겠습니다."]

일자리 창출 대책도 나왔습니다.

비대면 업종을 중심으로 IT분야 청년 일자리 등 공공부문과 민간부문을 합쳐 55만 개의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겁니다.

[이재갑/고용노동부 장관 : "청년과 취약계층을 위해 단 하나의 일자리라도 더 만들겠습니다. 우선 민간일자리 창출의 마중물이 되도록 공공부문에서의 일자리를 확대하겠습니다."]

이번 고용안정대책의 지원 대상 근로자는 286만 명.

예산도 10조 천억 원 규모로 올해 일자리 예산의 40% 수준입니다.

정부는 예비비 등을 통해 마련할 수 있는 8천억 원은 바로 투입하고, 나머지는 국채 발행 등 3차 추경을 통해 충당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