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립 야외시설 개방 첫날, 현장은…‘생활 속 거리두기’ 기본수칙 공개
입력 2020.04.23 (09:42) 수정 2020.04.23 (10:0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로 문을 닫았던 국립 야외시설이 어제부터 운영을 재개했습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사회적 거리 두기가 끝나면 시행되는 '생활 속 거리 두기'에 대한 지침 초안을 공개했습니다.

이수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달 넘게 폐쇄됐던 휴양림이 다시 개방됐습니다.

발열 증상이 없어야 산에 오를 수 있고, 맑은 공기 그냥 마시고 싶겠지만, 마스크는 필수입니다.

사진을 찍을 때도 마스크를 벗지 않습니다.

코로나19 전보다 제약이 많은 산행이지만, 그래도 모처럼 나들이라 즐겁습니다.

[한경균/경기도 의정부시 : "오랜만에 본 자연이 더 푸르고 더 아름답고 더 신선한 공기를 주는 것 같아서 참으로 행복한 시간이라고 생각합니다."]

휴양림엔 문의 전화도 잇따랐습니다.

[허정석/국립아세안자연휴양림 주무관 : "아침에 여러 분 다녀가셨습니다. 아무래도 이제 코로나때문에 집에 계시던 분들이 바깥으로, 이제 야외활동이 많이 그리웠을 것 같습니다."]

이렇게 휴양림 안에는 숙박시설이 여러 곳 마련돼 있는데요.

밀폐된 공간이라 감염 우려가 있어, 휴양림을 방문할 수는 있지만 이런 숙박 시설은 아직 이용할 수 없습니다.

코로나19로 폐쇄됐던 국립 야외시설들이 어제부터 문을 열기 시작했지만, 여전히 조심스러운 상황입니다.

다음주 후반 황금 연휴를 앞두고 이용객이 몰릴까 걱정인 겁니다.

황금 연휴를 안전하게 잘 넘기고 나면 '생활 속 거리두기'가 시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이를 염두에 두고 어제 회사와 학교 등 집단이 지켜야 할 기본 수칙을 내놓았습니다.

공동체가 함께 노력하기, 방역관리자 지정하기, 공동체 방역지침 만들고 준수하기, 발열 확인 등 집단 보호하기 방역관리자에게 적극적으로 협조하기 등입니다.

이와 함께 사무실이나 대중교통, 극장 등 일상 생활 영역에서의 구체적인 공동체 사례는 내일 추가로 공개됩니다.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 국립 야외시설 개방 첫날, 현장은…‘생활 속 거리두기’ 기본수칙 공개
    • 입력 2020-04-23 09:44:20
    • 수정2020-04-23 10:01:17
    930뉴스
[앵커]

코로나19로 문을 닫았던 국립 야외시설이 어제부터 운영을 재개했습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사회적 거리 두기가 끝나면 시행되는 '생활 속 거리 두기'에 대한 지침 초안을 공개했습니다.

이수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달 넘게 폐쇄됐던 휴양림이 다시 개방됐습니다.

발열 증상이 없어야 산에 오를 수 있고, 맑은 공기 그냥 마시고 싶겠지만, 마스크는 필수입니다.

사진을 찍을 때도 마스크를 벗지 않습니다.

코로나19 전보다 제약이 많은 산행이지만, 그래도 모처럼 나들이라 즐겁습니다.

[한경균/경기도 의정부시 : "오랜만에 본 자연이 더 푸르고 더 아름답고 더 신선한 공기를 주는 것 같아서 참으로 행복한 시간이라고 생각합니다."]

휴양림엔 문의 전화도 잇따랐습니다.

[허정석/국립아세안자연휴양림 주무관 : "아침에 여러 분 다녀가셨습니다. 아무래도 이제 코로나때문에 집에 계시던 분들이 바깥으로, 이제 야외활동이 많이 그리웠을 것 같습니다."]

이렇게 휴양림 안에는 숙박시설이 여러 곳 마련돼 있는데요.

밀폐된 공간이라 감염 우려가 있어, 휴양림을 방문할 수는 있지만 이런 숙박 시설은 아직 이용할 수 없습니다.

코로나19로 폐쇄됐던 국립 야외시설들이 어제부터 문을 열기 시작했지만, 여전히 조심스러운 상황입니다.

다음주 후반 황금 연휴를 앞두고 이용객이 몰릴까 걱정인 겁니다.

황금 연휴를 안전하게 잘 넘기고 나면 '생활 속 거리두기'가 시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이를 염두에 두고 어제 회사와 학교 등 집단이 지켜야 할 기본 수칙을 내놓았습니다.

공동체가 함께 노력하기, 방역관리자 지정하기, 공동체 방역지침 만들고 준수하기, 발열 확인 등 집단 보호하기 방역관리자에게 적극적으로 협조하기 등입니다.

이와 함께 사무실이나 대중교통, 극장 등 일상 생활 영역에서의 구체적인 공동체 사례는 내일 추가로 공개됩니다.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