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마스크 위에 또 마스크…그래도 판정은 계속된다!
입력 2020.04.27 (08:51) 수정 2020.04.27 (08:56)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탓에 최근 프로야구 연습경기에 나선 주심의 얼굴에 마스크가 한 겹 더 늘었습니다.

무거운 보호 장구에 방역 마스크까지.

심판들의 고충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이준희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주심이 경기 준비에 한창입니다.

최근 준비 과정이 하나 더 늘었습니다.

바로 방역 마스크 착용.

판정을 자주 하는 주심의 특성상 비말이 주변에 튀는 것을 막기 위해서입니다.

방역 마스크에 보호 마스크까지, 보기에도 답답합니다.

[추평호/심판 : "답답해요. 여름에 땀이 나면 더 힘들거든요 소리내기가."]

더구나 마스크로 시야가 좁아져 평소보다 더 집중해야 합니다.

[추평호/심판 : "공의 궤적을 볼 때 밑으로 봐야 되는데 마스크가 있으니깐 (공이) 안보일 때가 있어요. 사실은."]

제가 직접 방역 마스크를 낀 채 보호 장구를 착용해봤는데요, 잠시 착용했을 뿐인데 숨쉬기는 물론 시야 확보에도 상당히 어려움이 있음을 느낄 수 있습니다.

경기 내내 마스크가 여간 신경이 쓰이는 게 아니지만 불편하다고 판정이 흔들려서는 안 됩니다.

동료 심판들도 주심이 안쓰럽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수고하셨습니다."]

[추평호/심판 : "많이 답답하네요 생각보다. 야구가 가장 먼저 시작하는 만큼 심판들이 최대한 열심히 해서 누가 안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개막 이후에도 심판은 당분간 의무적으로 마스크를 써야 합니다.

코로나19 퇴치를 누구 못지 않게 바라는 이유가 여기에도 있습니다.

KBS 뉴스 이준희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마스크 위에 또 마스크…그래도 판정은 계속된다!
    • 입력 2020-04-27 08:51:38
    • 수정2020-04-27 08:56:39
    아침뉴스타임
[앵커]

코로나19 탓에 최근 프로야구 연습경기에 나선 주심의 얼굴에 마스크가 한 겹 더 늘었습니다.

무거운 보호 장구에 방역 마스크까지.

심판들의 고충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이준희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주심이 경기 준비에 한창입니다.

최근 준비 과정이 하나 더 늘었습니다.

바로 방역 마스크 착용.

판정을 자주 하는 주심의 특성상 비말이 주변에 튀는 것을 막기 위해서입니다.

방역 마스크에 보호 마스크까지, 보기에도 답답합니다.

[추평호/심판 : "답답해요. 여름에 땀이 나면 더 힘들거든요 소리내기가."]

더구나 마스크로 시야가 좁아져 평소보다 더 집중해야 합니다.

[추평호/심판 : "공의 궤적을 볼 때 밑으로 봐야 되는데 마스크가 있으니깐 (공이) 안보일 때가 있어요. 사실은."]

제가 직접 방역 마스크를 낀 채 보호 장구를 착용해봤는데요, 잠시 착용했을 뿐인데 숨쉬기는 물론 시야 확보에도 상당히 어려움이 있음을 느낄 수 있습니다.

경기 내내 마스크가 여간 신경이 쓰이는 게 아니지만 불편하다고 판정이 흔들려서는 안 됩니다.

동료 심판들도 주심이 안쓰럽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수고하셨습니다."]

[추평호/심판 : "많이 답답하네요 생각보다. 야구가 가장 먼저 시작하는 만큼 심판들이 최대한 열심히 해서 누가 안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개막 이후에도 심판은 당분간 의무적으로 마스크를 써야 합니다.

코로나19 퇴치를 누구 못지 않게 바라는 이유가 여기에도 있습니다.

KBS 뉴스 이준희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