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건축 조합 총회도 ‘드라이브 스루’로
입력 2020.04.29 (07:36) 수정 2020.04.29 (08:3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차에 탄 채 일을 보는 이른바 '드라이브 스루'가 재건축 조합 총회에도 등장했습니다.

전국에서 첫 시행이다 보니 이런저런 혼선도 있었다는데요,

김수영 기자가 서울의 한 재건축 단지 총회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지난달 철거가 끝난 개포주공1단지 공터.

이른 아침에 차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들어옵니다.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조합 총회에 참여한 차량들입니다.

차를 대고 기다리면 방역복을 입은 진행요원이 신분을 확인하고 투표용지를 나눠줍니다.

[진행요원 : "본인이세요? (네.) 신분증 주세요. 투표용지 드렸고요. 핸드폰으로 (생중계) 보시면 되세요."]

차 없는 조합원들은 체온을 잰 뒤 이상이 없는 경우에만, 앞뒤, 좌우로 1m씩 떨어진 의자에 앉아 참여했습니다.

[배인연/개포주공1단지 조합장 : "결산보고서 승인의 건을 상정합니다."]

안건 설명이 끝나자, 4륜 바이크를 탄 진행요원들이 투표용지를 걷습니다.

[김진희/재건축 아파트 조합원 : "평생에 처음이죠. 코로나 이후에 드라이브 스루 방식이 여러 가지 방면에서 많이 이루어지고 있는데 대단히 바람직하고 좋은 것 같습니다."]

전국 첫 시도인 만큼 아쉬운 부분도 있었습니다.

행사 취지가 무색하게 조합원 대부분이 차 밖으로 나와 투표용지를 넣었고, 용지를 받지 못해 차에서 나와 줄을 서다가 언성이 높아지기도 했습니다.

[재건축 아파트 조합원/음성변조 : "(여기서 이러고 있는 거 자체가 문제가 된다고요.) 아니 접수가 안 되니까 지금 기다리다 못해 나왔잖아요."]

사업 일정이 늦어지는 걸 피하기 위해 다른 재건축 조합들도 총회 개최를 모색하고 있는 상황.

이번 드라이브 스루 방식을 지켜본 서울시와 국토부의 고심이 깊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
  • 재건축 조합 총회도 ‘드라이브 스루’로
    • 입력 2020-04-29 07:40:32
    • 수정2020-04-29 08:35:45
    뉴스광장
[앵커]

차에 탄 채 일을 보는 이른바 '드라이브 스루'가 재건축 조합 총회에도 등장했습니다.

전국에서 첫 시행이다 보니 이런저런 혼선도 있었다는데요,

김수영 기자가 서울의 한 재건축 단지 총회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지난달 철거가 끝난 개포주공1단지 공터.

이른 아침에 차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들어옵니다.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조합 총회에 참여한 차량들입니다.

차를 대고 기다리면 방역복을 입은 진행요원이 신분을 확인하고 투표용지를 나눠줍니다.

[진행요원 : "본인이세요? (네.) 신분증 주세요. 투표용지 드렸고요. 핸드폰으로 (생중계) 보시면 되세요."]

차 없는 조합원들은 체온을 잰 뒤 이상이 없는 경우에만, 앞뒤, 좌우로 1m씩 떨어진 의자에 앉아 참여했습니다.

[배인연/개포주공1단지 조합장 : "결산보고서 승인의 건을 상정합니다."]

안건 설명이 끝나자, 4륜 바이크를 탄 진행요원들이 투표용지를 걷습니다.

[김진희/재건축 아파트 조합원 : "평생에 처음이죠. 코로나 이후에 드라이브 스루 방식이 여러 가지 방면에서 많이 이루어지고 있는데 대단히 바람직하고 좋은 것 같습니다."]

전국 첫 시도인 만큼 아쉬운 부분도 있었습니다.

행사 취지가 무색하게 조합원 대부분이 차 밖으로 나와 투표용지를 넣었고, 용지를 받지 못해 차에서 나와 줄을 서다가 언성이 높아지기도 했습니다.

[재건축 아파트 조합원/음성변조 : "(여기서 이러고 있는 거 자체가 문제가 된다고요.) 아니 접수가 안 되니까 지금 기다리다 못해 나왔잖아요."]

사업 일정이 늦어지는 걸 피하기 위해 다른 재건축 조합들도 총회 개최를 모색하고 있는 상황.

이번 드라이브 스루 방식을 지켜본 서울시와 국토부의 고심이 깊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