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플러스] 밀가루 부족으로 1000년 된 물방앗간도 가동
입력 2020.04.30 (20:45) 수정 2020.04.30 (20:54)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글로벌 플러스에서 지구촌 소식 더 알아봅니다.

[리포트]

영국의 한 오래된 물방앗간입니다.

가동을 멈춘 지 50년 된 물래방아가 힘차게 돌아가기 시작합니다.

1016년부터 자리해 1000년의 세월을 거친 '스터민스터 뉴턴' 방앗간인데요.

현재 박물관으로 바뀌어 여름에만 잠깐 가동했던 시설이 지난 몇 주간 쉬지 않고 재가동된 것입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밀가루 소비가 늘자, 부족한 양을 메우기 위해 천년된 이 방앗간도 동원된 건데요.

이곳에서 지난 몇 주간 생산된 밀가루는 2200파운드, 약 1톤에 달한다고 합니다.

밀가루가 부족한 상황에서 이 오래된 물방아가 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네요.
  • [글로벌 플러스] 밀가루 부족으로 1000년 된 물방앗간도 가동
    • 입력 2020-04-30 20:46:27
    • 수정2020-04-30 20:54:51
    글로벌24
[앵커]

글로벌 플러스에서 지구촌 소식 더 알아봅니다.

[리포트]

영국의 한 오래된 물방앗간입니다.

가동을 멈춘 지 50년 된 물래방아가 힘차게 돌아가기 시작합니다.

1016년부터 자리해 1000년의 세월을 거친 '스터민스터 뉴턴' 방앗간인데요.

현재 박물관으로 바뀌어 여름에만 잠깐 가동했던 시설이 지난 몇 주간 쉬지 않고 재가동된 것입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밀가루 소비가 늘자, 부족한 양을 메우기 위해 천년된 이 방앗간도 동원된 건데요.

이곳에서 지난 몇 주간 생산된 밀가루는 2200파운드, 약 1톤에 달한다고 합니다.

밀가루가 부족한 상황에서 이 오래된 물방아가 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