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집 머물기’ 해제 요구 총들고 의사당까지 점거
입력 2020.05.02 (07:37) 수정 2020.05.02 (07:4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확진자가 백만 을 넘은 미국은 지금 확산 방지를 위한 지침을 느슨하게 해 경제활동을 재개할 지, 아니면 계속 강력한 제한 조치를 할 지 갈등 중입니다.

그런 주 가운데 하나인 미시간 주에선 총기를 든 시위대가 제한을 풀라며 의사당으로 몰려드는 사태까지 빚어졌습니다.

버지니아에서 김웅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시간 주도 랜싱의 주 의사당에 시위대가 진입해 구호를 외칩니다.

수백 명의 시위대는 집에 머무르라는 주지사의 명령을 취소하라고 요구합니다.

돌격소총에 방탄조끼 까지 갖춰입고 의사당 회의장을 둘러쌌습니다.

주민들의 헌법적 권리를 침해한다고 주장합니다.

["Yes, you do have a right to fight for your unalienable rights."]

하루 전, 집에 머무르라는 주지사 행정명령 시한이 끝났는데, 위트머 주지사는 그 기간을 다시 28일 간 연장했습니다.

의회는 시위대 요구대로 주 지사 명령을 무효로 할 것을 의결했고, 주지사가 제한 연장을 고수할 경우 법정까지 갈 태셉니다.

주지사는 제한을 풀 어떤 과학적 근거도 없다며 강경합니다.

이 사태에 트럼프 대통령도 가세했습니다.

시위대는 자신들의 생활이 되돌아 오길 바라는 만큼 주지사가 만나서 타협하라는 겁니다,

시위를 부추기듯 '미시간을 해방하라'는 트윗을 지난달 올린데 이어 미시간 주를 콕 집어 또 트윗을 올린겁니다.

역시 시위대 편을 드는 듯하면서도 책임은 주지사에 있음을 은근히 강조합니다.

위트머 주지사는 민주당 소속이고,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연설 당시 민주당을 대표해 트럼프 대통령 국정 연설을 비판하는 전국 연설을 한 적이 있습니다.

미시간 주는 11월 대통령 선거의 최대 경합주 가운데 하납니다.

미시간 주에서만 코로나 19 확진자 4만 천 명 사망자는 3700명에 이릅니다,

버지니아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 미, ‘집 머물기’ 해제 요구 총들고 의사당까지 점거
    • 입력 2020-05-02 07:41:23
    • 수정2020-05-02 07:45:36
    뉴스광장
[앵커]

코로나19 확진자가 백만 을 넘은 미국은 지금 확산 방지를 위한 지침을 느슨하게 해 경제활동을 재개할 지, 아니면 계속 강력한 제한 조치를 할 지 갈등 중입니다.

그런 주 가운데 하나인 미시간 주에선 총기를 든 시위대가 제한을 풀라며 의사당으로 몰려드는 사태까지 빚어졌습니다.

버지니아에서 김웅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시간 주도 랜싱의 주 의사당에 시위대가 진입해 구호를 외칩니다.

수백 명의 시위대는 집에 머무르라는 주지사의 명령을 취소하라고 요구합니다.

돌격소총에 방탄조끼 까지 갖춰입고 의사당 회의장을 둘러쌌습니다.

주민들의 헌법적 권리를 침해한다고 주장합니다.

["Yes, you do have a right to fight for your unalienable rights."]

하루 전, 집에 머무르라는 주지사 행정명령 시한이 끝났는데, 위트머 주지사는 그 기간을 다시 28일 간 연장했습니다.

의회는 시위대 요구대로 주 지사 명령을 무효로 할 것을 의결했고, 주지사가 제한 연장을 고수할 경우 법정까지 갈 태셉니다.

주지사는 제한을 풀 어떤 과학적 근거도 없다며 강경합니다.

이 사태에 트럼프 대통령도 가세했습니다.

시위대는 자신들의 생활이 되돌아 오길 바라는 만큼 주지사가 만나서 타협하라는 겁니다,

시위를 부추기듯 '미시간을 해방하라'는 트윗을 지난달 올린데 이어 미시간 주를 콕 집어 또 트윗을 올린겁니다.

역시 시위대 편을 드는 듯하면서도 책임은 주지사에 있음을 은근히 강조합니다.

위트머 주지사는 민주당 소속이고,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연설 당시 민주당을 대표해 트럼프 대통령 국정 연설을 비판하는 전국 연설을 한 적이 있습니다.

미시간 주는 11월 대통령 선거의 최대 경합주 가운데 하납니다.

미시간 주에서만 코로나 19 확진자 4만 천 명 사망자는 3700명에 이릅니다,

버지니아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