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깜빡하면 100m…5월 고속도로 졸음운전 사망 최다
입력 2020.05.05 (21:41) 수정 2020.05.05 (22:0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3년간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 10명 중 7명은 졸음운전이나 ​전방주시태만으로 ​인해 목숨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특히 5월에 사망사고가 ​많았습니다.

​신지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짐을 가득 실은 화물차.

슬그머니 차선을 넘더니 속도를 줄이지 않은 채 앞서가던 차를 들이받습니다.

곡선구간인데도 그대로 직진하던 화물차는 고속도로 구조물과 충돌한 뒤 완전히 뒤집힙니다.

모두 졸음운전 추정 사고들입니다.

[홍진표/경기도 오산시 : "밥을 먹고 나서 한 1시간 정도 운전을 하면 눈꺼풀이 많이 무거워지죠. 졸립고... 아무래도 날씨가 따뜻해지다 보니까."]

안전순찰대와 함께 오후 시간 고속도로에 나가봤습니다.

4차선을 달리던 대형트럭.

자꾸 왼쪽으로 가더니 차선을 조금씩 벗어납니다.

순찰대가 사이렌을 울리며 옆으로 다가가 경고합니다.

["○○○ 차량, 안전 운전하세요."]

그대로 차선을 벗어났다면 큰 사고로 번질 수 있었던 위험한 상황.

시속 100km로 달리면 4초만 깜빡해도 100m 이상을 감속 없이 주행하기 때문에 일반 사고보다 치사율이 배 정도 됩니다.

최근 3년간 고속도로 사망자 중 70% 가까이가 운전 중 졸거나 주시 태만으로 사고를 당했는데, 특히 5월이 가장 비율이 높았습니다.

[조준한/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수석연구원 : "통상적으로는 오후 시간대, 2시, 4시에 많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온도 차가 많이 발생하는 시기가 4월, 5월로 보면 되겠고요."]

사회적 거리두기가 느슨해지면서 고속도로 이용 차량도 크게 늘고 있어, 졸음 사고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신지수입니다.
  • 깜빡하면 100m…5월 고속도로 졸음운전 사망 최다
    • 입력 2020-05-05 21:43:14
    • 수정2020-05-05 22:09:26
    뉴스 9
[앵커]

최근 3년간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 10명 중 7명은 졸음운전이나 ​전방주시태만으로 ​인해 목숨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특히 5월에 사망사고가 ​많았습니다.

​신지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짐을 가득 실은 화물차.

슬그머니 차선을 넘더니 속도를 줄이지 않은 채 앞서가던 차를 들이받습니다.

곡선구간인데도 그대로 직진하던 화물차는 고속도로 구조물과 충돌한 뒤 완전히 뒤집힙니다.

모두 졸음운전 추정 사고들입니다.

[홍진표/경기도 오산시 : "밥을 먹고 나서 한 1시간 정도 운전을 하면 눈꺼풀이 많이 무거워지죠. 졸립고... 아무래도 날씨가 따뜻해지다 보니까."]

안전순찰대와 함께 오후 시간 고속도로에 나가봤습니다.

4차선을 달리던 대형트럭.

자꾸 왼쪽으로 가더니 차선을 조금씩 벗어납니다.

순찰대가 사이렌을 울리며 옆으로 다가가 경고합니다.

["○○○ 차량, 안전 운전하세요."]

그대로 차선을 벗어났다면 큰 사고로 번질 수 있었던 위험한 상황.

시속 100km로 달리면 4초만 깜빡해도 100m 이상을 감속 없이 주행하기 때문에 일반 사고보다 치사율이 배 정도 됩니다.

최근 3년간 고속도로 사망자 중 70% 가까이가 운전 중 졸거나 주시 태만으로 사고를 당했는데, 특히 5월이 가장 비율이 높았습니다.

[조준한/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수석연구원 : "통상적으로는 오후 시간대, 2시, 4시에 많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온도 차가 많이 발생하는 시기가 4월, 5월로 보면 되겠고요."]

사회적 거리두기가 느슨해지면서 고속도로 이용 차량도 크게 늘고 있어, 졸음 사고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신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