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사 행동’ 언급한 북한, 다음 조치는?
입력 2020.06.14 (21:02) 수정 2020.06.14 (21:5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해드린대로, 이번 담화에 담긴 표현을 보면, 북한이 남북공동 연락사무소 철거를 넘어 아예 건물을 폭파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군사행동도 우려되는데, 예상 가능한 시나리오 알아봅니다.

윤봄이 기잡니다.

[리포트]

개성공단 내에 위치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2018년 9월 개소했는데 2년도 안 돼 존폐기로에 놓였습니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연락사무소가 "멀지 않아 형체도 없이 무너질 것" 이라고 경고했는데, 이를 두고 간판과 집기류를 철거할 거란 예측부터 아예 건물 자체 폭파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임을출/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철거는 남북 간의 군사적 충돌 못지 않은 충격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북한이 신중하게 나올 것으로 보여지고 그렇지만 우리 정부의 대응 여하에 따라 실제적인 철거도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담화에서 다음 행동의 행사권은 총참모부에 넘기려 한다고 밝혔기 때문에 이번에는 북한 군 당국 차원에서 담화나 성명 형태의 입장을 내놓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북한군이 실제 군사행동에 나설 우려도 큽니다.

먼저, 김여정 제1부부장이 직접 개성공단 철거까지 언급했던 만큼 개성공단이 건설되면서 뒤로 물러났던 북한군이 개성공단으로 들어올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정세현/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전 통일부 장관/오늘 KBS 일요진단 라이브 : "(북한군) 2개 사단, 1개 포병여단이 주둔하고 있던 데를 공단으로 만들었어요. 개성공단 내에 군부대가 진주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원래 군이 있던 데니까..."]

이어 9.19 군사합의로 정한 완충지대, 특히 해상에서 북한군이 무력시위를 하거나 화력 도발을 할 수도 있습니다.

탈북단체가 제지에도 불구하고 전단 살포를 강행할 경우 북한군이 전단이 실린 풍선을 향해 직접 총격을 가능성도 높습니다.

이런 가운데 우리 군은 북한군의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고 있으며 아직 특이동향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 ‘군사 행동’ 언급한 북한, 다음 조치는?
    • 입력 2020-06-14 21:03:32
    • 수정2020-06-14 21:56:06
    뉴스 9
[앵커]

전해드린대로, 이번 담화에 담긴 표현을 보면, 북한이 남북공동 연락사무소 철거를 넘어 아예 건물을 폭파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군사행동도 우려되는데, 예상 가능한 시나리오 알아봅니다.

윤봄이 기잡니다.

[리포트]

개성공단 내에 위치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2018년 9월 개소했는데 2년도 안 돼 존폐기로에 놓였습니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연락사무소가 "멀지 않아 형체도 없이 무너질 것" 이라고 경고했는데, 이를 두고 간판과 집기류를 철거할 거란 예측부터 아예 건물 자체 폭파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임을출/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철거는 남북 간의 군사적 충돌 못지 않은 충격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북한이 신중하게 나올 것으로 보여지고 그렇지만 우리 정부의 대응 여하에 따라 실제적인 철거도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담화에서 다음 행동의 행사권은 총참모부에 넘기려 한다고 밝혔기 때문에 이번에는 북한 군 당국 차원에서 담화나 성명 형태의 입장을 내놓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북한군이 실제 군사행동에 나설 우려도 큽니다.

먼저, 김여정 제1부부장이 직접 개성공단 철거까지 언급했던 만큼 개성공단이 건설되면서 뒤로 물러났던 북한군이 개성공단으로 들어올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정세현/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전 통일부 장관/오늘 KBS 일요진단 라이브 : "(북한군) 2개 사단, 1개 포병여단이 주둔하고 있던 데를 공단으로 만들었어요. 개성공단 내에 군부대가 진주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원래 군이 있던 데니까..."]

이어 9.19 군사합의로 정한 완충지대, 특히 해상에서 북한군이 무력시위를 하거나 화력 도발을 할 수도 있습니다.

탈북단체가 제지에도 불구하고 전단 살포를 강행할 경우 북한군이 전단이 실린 풍선을 향해 직접 총격을 가능성도 높습니다.

이런 가운데 우리 군은 북한군의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고 있으며 아직 특이동향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