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北, 남북 공동 연락사무소 폭파
軍 “北, 행동으로 옮기면 대가 치를 것”
입력 2020.06.17 (19:04) 수정 2020.06.17 (19:1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군 총참모부가 내놓은 군사적 위협에 대해 우리 군이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발표했습니다.

군은 북한군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고 있는 가운데 긴장이 고조되면서 비무장지대 안 유해발굴이 일시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지형철 기자, 오늘 국방부가 대북 강경 메시지를 내놨죠?

[리포트]

네, 오전에 합동참모본부 작전부장의 브리핑이 갑자기 잡혔는데, "국방부 공식 입장으로 해달라"고 했습니다.

비무장지대 초소, 그리고 개성과 금강산에 다시 군을 배치하겠다는 북한군을 향해 우려와 함께 강력한 경고도 내놨습니다.

들어보시죠.

[전동진/합참 작전부장 : "한반도 평화 유지를 위해 남북이 함께 기울여온 노력과 성과를 일거에 무산시키는 조치로서 실제 행동에 옮겨질 경우 북측은 반드시 그에 대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다."]

들으신대로 표현과 어조는 단호했습니다.

우리 군, 그리고 미군은 여러 자산을 동원해 북한군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는 동서해상은 물론 최전방 접경 지역에서 북한군 특이 동향은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군은 전했습니다.

북한이 긴장을 고조시키면서 비무장지대 안 유해발굴 작업은 일시 중단됐습니다.

현장인 화살머리고지 일대는 군사분계선을 중심으로 북측과 바로 맞닿아 있는 곳인데, 군 관계자는 상황을 봐가며 작업 재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우리군은 예상되는 북한군의 도발에 대해 상황 별로 대응책도 마련하는 등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
  • 軍 “北, 행동으로 옮기면 대가 치를 것”
    • 입력 2020-06-17 19:07:49
    • 수정2020-06-17 19:12:30
    뉴스 7
[앵커]

북한군 총참모부가 내놓은 군사적 위협에 대해 우리 군이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발표했습니다.

군은 북한군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고 있는 가운데 긴장이 고조되면서 비무장지대 안 유해발굴이 일시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지형철 기자, 오늘 국방부가 대북 강경 메시지를 내놨죠?

[리포트]

네, 오전에 합동참모본부 작전부장의 브리핑이 갑자기 잡혔는데, "국방부 공식 입장으로 해달라"고 했습니다.

비무장지대 초소, 그리고 개성과 금강산에 다시 군을 배치하겠다는 북한군을 향해 우려와 함께 강력한 경고도 내놨습니다.

들어보시죠.

[전동진/합참 작전부장 : "한반도 평화 유지를 위해 남북이 함께 기울여온 노력과 성과를 일거에 무산시키는 조치로서 실제 행동에 옮겨질 경우 북측은 반드시 그에 대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다."]

들으신대로 표현과 어조는 단호했습니다.

우리 군, 그리고 미군은 여러 자산을 동원해 북한군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는 동서해상은 물론 최전방 접경 지역에서 북한군 특이 동향은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군은 전했습니다.

북한이 긴장을 고조시키면서 비무장지대 안 유해발굴 작업은 일시 중단됐습니다.

현장인 화살머리고지 일대는 군사분계선을 중심으로 북측과 바로 맞닿아 있는 곳인데, 군 관계자는 상황을 봐가며 작업 재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우리군은 예상되는 북한군의 도발에 대해 상황 별로 대응책도 마련하는 등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