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예술 작품으로 법정 향한 ‘무언의 시위’
입력 2020.07.03 (10:53) 수정 2020.07.03 (11:06)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법정 창문을 마주한 채 팔을 뻗고 서 있는 얼굴 없는 사람들의 형상.

지난 1일, 독일 서부 코블렌츠 고등법원 앞마당에 시리아 예술가의 작품이 등장했습니다.

이곳 법원에서는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정권의 일원으로 살인과 고문 등의 혐의를 받는 시리아인들에 대한 재판이 진행됐습니다.

시리아 예술가는 인물 모형들이 당시 고문 희생자들의 옷가지를 입고 있다면서, 이번 작품에 '무언의 시위'라는 제목을 붙였다고 밝혔습니다.
  • [지구촌 Talk] 예술 작품으로 법정 향한 ‘무언의 시위’
    • 입력 2020-07-03 10:55:45
    • 수정2020-07-03 11:06:39
    지구촌뉴스
법정 창문을 마주한 채 팔을 뻗고 서 있는 얼굴 없는 사람들의 형상.

지난 1일, 독일 서부 코블렌츠 고등법원 앞마당에 시리아 예술가의 작품이 등장했습니다.

이곳 법원에서는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정권의 일원으로 살인과 고문 등의 혐의를 받는 시리아인들에 대한 재판이 진행됐습니다.

시리아 예술가는 인물 모형들이 당시 고문 희생자들의 옷가지를 입고 있다면서, 이번 작품에 '무언의 시위'라는 제목을 붙였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