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故 최숙현 선수 사건
“당신도 책임이 있습니다”, 이기흥 회장에게 쏟아진 사퇴 요구
입력 2020.07.09 (17:00) 스포츠K

오늘(9일) 국회에서 열린 '故 최숙현 선수 사건 진상규명 및 스포츠 폭력 근절, 스포츠 구조개혁을 위한 긴급 토론회'.

토론회는 이기흥으로 시작해서 이기흥으로 끝났다.

토론회 시작부터 대한체육회를 향한 날 선 비판이 쏟아졌다.

민주당 전용기 의원은 엘리트 우선주의에 빠진 대한 체육회의 해체까지 거론했다. "지금의 대한체육회를 해체해야 합니다. 대한체육회와 올림픽 위원회(KOC)를 분리해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는, 견제받는 체육회로 발돋움해야 합니다."

토론회 첫 발제자로 나선 서강대 정용철 교수도 현 사태에 대해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체육계의 모습에 강한 유감을 표했다.

"저는 작년 심석희 선수 사태 이후 한 방송에 출연해 공개적으로 대한민국 체육계 수장을 향해 진지한 제안을 했습니다. 만약 이번 일로 체육계 가장 윗분이 스스로 자리에서 내려온다면 그다음에 올 수장에게 이 사안이 자신의 직을 날릴 정도로 중요한 문제라는 메시지를 보낼 테니, 제발 우리나라 체육의 미래를 위해 용단을 내려달라고…."

정 교수는 이에 더해 이기흥 회장 주변에 진정한 고언을 해줄 사람이 한 명도 없는 현실을 강하게 질타했다.

"장사꾼 출신 힘 있는 회장님들에게는 머리를 조아리면서도 선수들이나 혁신을 주장하는 사람들에게는 오히려 호통을 칩니다."


1년 전 심석희 선수 사태 때 국회를 찾아 개혁을 다짐했던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정 교수의 바람과는 달리 굳건히 자리를 지켰고, 지난 6일 국회에서 같은 말을 반복했다.
"체육계 수장으로서 강한 유감을 표합니다.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교육을 통해서 구성원들 사고와 조직 문화를 바꿔나가겠습니다."

지난해 체육계 개혁을 위해 출범한 스포츠 혁신위원회의 위원장으로 활동한 문경란 스포츠 인권 연구소 대표.  오늘 토론회에서도 문 대표는 혁신위의 1년 노력이 물거품으로 돌아간 것에 대해 좌절했다.

"체육계 개혁에 저항했던 수많은 사람을 만났습니다. 최숙현 선수가 "그 사람들 죄를 밝혀줘"라고 했는데 여기서 그 사람들이 과연 가해자들뿐일까요?"

문 대표도 문체부, 대한체육회가 이번 사태에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체부와 대한체육회의 책임 있는 분들의 즉각적인 사퇴를 요구합니다. 누구도 책임지고 있지 않습니다. 이 사태의 가장 큰 책임자인 대한체육회 이기흥 회장의 사퇴를 요구합니다."

최숙현 선수가 세상을 등진 지 어느새 2주. 대통령까지 직접 나서 철저한 진상 규명과 개혁을 요구했지만, 아무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 대한체육회도, 문화체육관광부도, 대한철인 3종 협회도 모두 그대로다.

이기흥 회장은 "저는 (스포츠 클린센터의) 결과만 보고받습니다."라는 황당한 답변을, 최윤희 문체부 2차관은 "저도 같은 선수 출신으로서…."라는 공허한 말만, 박석원 대한철인 3종 협회 회장은 "김 감독을 믿은 게…."라는 무책임한 말만 반복하고 있다.

지난 2018년 미국 체육계를 발칵 뒤집어 놓은 미국 체조 대표팀에서 발생한 끔찍한 성폭행 사건의 끝은 우리와 정반대였다.

가해자인 주치의에게는 최장 징역 175년이 선고됐고, 미 올림픽위원회(USOC) 스콧 블랙문 위원장은 자리에서 물러났다. 스티브 페니 미국 체조 협회 회장은 체포됐고, 협회 이사진 전원은 직을 내려놨다.

미국 체조 대표팀 성폭행 사건 청문회 당시 리처드 블루먼솔 미 상원 의원은 미국 체조협회장에게 이렇게 말했다.

"당신에게도 책임이 있습니다. 내서 씨(주치의)로부터 성 학대를 당한 젊은 여성들과 아이들보다 메달과 돈을 우선시한 조직의 일원이지 않습니까?"
  • “당신도 책임이 있습니다”, 이기흥 회장에게 쏟아진 사퇴 요구
    • 입력 2020-07-09 17:00:48
    스포츠K

오늘(9일) 국회에서 열린 '故 최숙현 선수 사건 진상규명 및 스포츠 폭력 근절, 스포츠 구조개혁을 위한 긴급 토론회'.

토론회는 이기흥으로 시작해서 이기흥으로 끝났다.

토론회 시작부터 대한체육회를 향한 날 선 비판이 쏟아졌다.

민주당 전용기 의원은 엘리트 우선주의에 빠진 대한 체육회의 해체까지 거론했다. "지금의 대한체육회를 해체해야 합니다. 대한체육회와 올림픽 위원회(KOC)를 분리해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는, 견제받는 체육회로 발돋움해야 합니다."

토론회 첫 발제자로 나선 서강대 정용철 교수도 현 사태에 대해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체육계의 모습에 강한 유감을 표했다.

"저는 작년 심석희 선수 사태 이후 한 방송에 출연해 공개적으로 대한민국 체육계 수장을 향해 진지한 제안을 했습니다. 만약 이번 일로 체육계 가장 윗분이 스스로 자리에서 내려온다면 그다음에 올 수장에게 이 사안이 자신의 직을 날릴 정도로 중요한 문제라는 메시지를 보낼 테니, 제발 우리나라 체육의 미래를 위해 용단을 내려달라고…."

정 교수는 이에 더해 이기흥 회장 주변에 진정한 고언을 해줄 사람이 한 명도 없는 현실을 강하게 질타했다.

"장사꾼 출신 힘 있는 회장님들에게는 머리를 조아리면서도 선수들이나 혁신을 주장하는 사람들에게는 오히려 호통을 칩니다."


1년 전 심석희 선수 사태 때 국회를 찾아 개혁을 다짐했던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정 교수의 바람과는 달리 굳건히 자리를 지켰고, 지난 6일 국회에서 같은 말을 반복했다.
"체육계 수장으로서 강한 유감을 표합니다.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교육을 통해서 구성원들 사고와 조직 문화를 바꿔나가겠습니다."

지난해 체육계 개혁을 위해 출범한 스포츠 혁신위원회의 위원장으로 활동한 문경란 스포츠 인권 연구소 대표.  오늘 토론회에서도 문 대표는 혁신위의 1년 노력이 물거품으로 돌아간 것에 대해 좌절했다.

"체육계 개혁에 저항했던 수많은 사람을 만났습니다. 최숙현 선수가 "그 사람들 죄를 밝혀줘"라고 했는데 여기서 그 사람들이 과연 가해자들뿐일까요?"

문 대표도 문체부, 대한체육회가 이번 사태에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체부와 대한체육회의 책임 있는 분들의 즉각적인 사퇴를 요구합니다. 누구도 책임지고 있지 않습니다. 이 사태의 가장 큰 책임자인 대한체육회 이기흥 회장의 사퇴를 요구합니다."

최숙현 선수가 세상을 등진 지 어느새 2주. 대통령까지 직접 나서 철저한 진상 규명과 개혁을 요구했지만, 아무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 대한체육회도, 문화체육관광부도, 대한철인 3종 협회도 모두 그대로다.

이기흥 회장은 "저는 (스포츠 클린센터의) 결과만 보고받습니다."라는 황당한 답변을, 최윤희 문체부 2차관은 "저도 같은 선수 출신으로서…."라는 공허한 말만, 박석원 대한철인 3종 협회 회장은 "김 감독을 믿은 게…."라는 무책임한 말만 반복하고 있다.

지난 2018년 미국 체육계를 발칵 뒤집어 놓은 미국 체조 대표팀에서 발생한 끔찍한 성폭행 사건의 끝은 우리와 정반대였다.

가해자인 주치의에게는 최장 징역 175년이 선고됐고, 미 올림픽위원회(USOC) 스콧 블랙문 위원장은 자리에서 물러났다. 스티브 페니 미국 체조 협회 회장은 체포됐고, 협회 이사진 전원은 직을 내려놨다.

미국 체조 대표팀 성폭행 사건 청문회 당시 리처드 블루먼솔 미 상원 의원은 미국 체조협회장에게 이렇게 말했다.

"당신에게도 책임이 있습니다. 내서 씨(주치의)로부터 성 학대를 당한 젊은 여성들과 아이들보다 메달과 돈을 우선시한 조직의 일원이지 않습니까?"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