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상통화서 언급된 ‘외교관 성추행’…“사실관계 확인할 것”
입력 2020.07.29 (19:22) 수정 2020.07.29 (19:5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국과 뉴질랜드 정상 간 전화 통화에서, 우리 외교관의 성추행 의혹이 언급됐습니다.

3년 전 뉴질랜드 주재 한국 대사관에서 발생한 사건인데, 정상 통화에서 이런 논의가 이뤄진 건 극히 이례적입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제 오후 30분간 이뤄진 정상 간 통화에서,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한국 외교관의 성추행 의혹을 언급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관계 부처가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처리하겠다고 답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양국 정상이 논의한 사안은 지난 2017년 뉴질랜드 주재 한국대사관에서 발생했습니다.

한국인 외교관 A씨가 현지인 남자 직원을 세 차례에 걸쳐 성추행한 혐의로 뉴질랜드 경찰이 수사 중인 사건입니다.

A 씨는 2018년 뉴질랜드를 떠났으며 현재 다른 나라 공관에서 재직 중입니다.

뉴질랜드의 한 방송은 최근 한국 정부의 비협조로 경찰 조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뉴질랜드 법원이 체포영장을 발부했고, 외교 당국이 협조도 요청했지만 진척이 없다는 겁니다.

현지 언론은 오늘도 관련 보도를 이어가며, A 씨에 대한 수사가 완전히 교착 상태에 빠졌다고 전했습니다.

외교부는 일단, A 씨가 조사에 응할지는 본인에게 달린 문제지만 면책 특권을 내세워 특정인을 보호하는 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외교부는 2018년 자체 조사를 통해 '감봉 1개월'의 경징계를 내렸을 뿐입니다.

해당 징계 과정에서도 A 씨는 억울함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는 외교관 A 씨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답변은 오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 정상통화서 언급된 ‘외교관 성추행’…“사실관계 확인할 것”
    • 입력 2020-07-29 19:23:30
    • 수정2020-07-29 19:55:57
    뉴스 7
[앵커]

한국과 뉴질랜드 정상 간 전화 통화에서, 우리 외교관의 성추행 의혹이 언급됐습니다.

3년 전 뉴질랜드 주재 한국 대사관에서 발생한 사건인데, 정상 통화에서 이런 논의가 이뤄진 건 극히 이례적입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제 오후 30분간 이뤄진 정상 간 통화에서,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한국 외교관의 성추행 의혹을 언급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관계 부처가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처리하겠다고 답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양국 정상이 논의한 사안은 지난 2017년 뉴질랜드 주재 한국대사관에서 발생했습니다.

한국인 외교관 A씨가 현지인 남자 직원을 세 차례에 걸쳐 성추행한 혐의로 뉴질랜드 경찰이 수사 중인 사건입니다.

A 씨는 2018년 뉴질랜드를 떠났으며 현재 다른 나라 공관에서 재직 중입니다.

뉴질랜드의 한 방송은 최근 한국 정부의 비협조로 경찰 조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뉴질랜드 법원이 체포영장을 발부했고, 외교 당국이 협조도 요청했지만 진척이 없다는 겁니다.

현지 언론은 오늘도 관련 보도를 이어가며, A 씨에 대한 수사가 완전히 교착 상태에 빠졌다고 전했습니다.

외교부는 일단, A 씨가 조사에 응할지는 본인에게 달린 문제지만 면책 특권을 내세워 특정인을 보호하는 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외교부는 2018년 자체 조사를 통해 '감봉 1개월'의 경징계를 내렸을 뿐입니다.

해당 징계 과정에서도 A 씨는 억울함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는 외교관 A 씨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답변은 오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