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광복절 집회 ‘익명검사’도 가능”
입력 2020.08.24 (07:06) 수정 2020.08.24 (09:2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지만,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오는 곳은 여전히 수도권, 특히 서울과 경기입니다.

서울시는 이에 따라 오늘(24일)부터 실내외를 막론하고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등 방역조치를 강화했고, 진단검사 참여를 높이기 위해 '익명 검사'도 도입합니다.

김용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출입문이 굳게 닫힌 정부서울청사 별관입니다.

마스크를 착용한 경찰이 건물 출입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정부서울청사 별관에 있는 외교부 직원과 미화 직원이 각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긴급 방역 작업에 나선 겁니다.

최근 6일간 서울에서 발생한 신규 확진자를 살펴보니, 기존 집단감염 사례 외에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도 22.3%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4명 중 한 명은 어디서 감염됐는지 모른다는 겁니다.

특히 기존 집단감염 추가 사례자도 계속 발생해, 최근 일주일 사이 9백명이 넘었습니다.

광복절 광화문 집회 참석자들에 대한 전수조사 속도는 더디기만 합니다.

현재까지 전체 조사대상자 중 30%가 안 되는(29.3%) 1,622명만 검사를 받았고, 이 중 17명이 확진됐습니다.

또, 1,300명에 가까운(1,299명) 사람들이 검사를 계속 거부하고 있어 서울시는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경찰력을 동원해 강제 조사할 방침입니다.

특히 진단검사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신상 공개를 원치 않을 경우 휴대전화 번호만 적고 검사를 받는 '익명검사'도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또 오늘(24일)부터 실내는 물론 많은 사람들이 모이면 실외에서도 마스크를 무조건 착용해야 합니다.

이와 함께 집합제한 명령이 내려진 12종류의 다중이용시설이 방역수칙을 한 번이라도 어기면 2주간 영업이 중단됩니다.

300인 미만 학원이나 150㎡ 이상의 일반음식점 등이 대상입니다.

[서정협/서울시장 권한대행 : "시민들과 사업주의 불편을 잘 알면서도 원스트라이크 아웃제,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의 강력 대책을 시행하는 것은 더 크고 지속적인 위기를 막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입니다."]

어제(23일) 32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온 인천은 오늘(24일)부터 10명 이상 모이는 '실외' 모임이나 행사가 전면 금지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별도 지침을 내리는 지자체가 점점 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촬영기자:양용철/영상편집:안영아/그래픽:김현갑
  • 서울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광복절 집회 ‘익명검사’도 가능”
    • 입력 2020-08-24 07:18:23
    • 수정2020-08-24 09:23:32
    뉴스광장
[앵커]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지만,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오는 곳은 여전히 수도권, 특히 서울과 경기입니다.

서울시는 이에 따라 오늘(24일)부터 실내외를 막론하고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등 방역조치를 강화했고, 진단검사 참여를 높이기 위해 '익명 검사'도 도입합니다.

김용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출입문이 굳게 닫힌 정부서울청사 별관입니다.

마스크를 착용한 경찰이 건물 출입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정부서울청사 별관에 있는 외교부 직원과 미화 직원이 각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긴급 방역 작업에 나선 겁니다.

최근 6일간 서울에서 발생한 신규 확진자를 살펴보니, 기존 집단감염 사례 외에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도 22.3%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4명 중 한 명은 어디서 감염됐는지 모른다는 겁니다.

특히 기존 집단감염 추가 사례자도 계속 발생해, 최근 일주일 사이 9백명이 넘었습니다.

광복절 광화문 집회 참석자들에 대한 전수조사 속도는 더디기만 합니다.

현재까지 전체 조사대상자 중 30%가 안 되는(29.3%) 1,622명만 검사를 받았고, 이 중 17명이 확진됐습니다.

또, 1,300명에 가까운(1,299명) 사람들이 검사를 계속 거부하고 있어 서울시는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경찰력을 동원해 강제 조사할 방침입니다.

특히 진단검사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신상 공개를 원치 않을 경우 휴대전화 번호만 적고 검사를 받는 '익명검사'도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또 오늘(24일)부터 실내는 물론 많은 사람들이 모이면 실외에서도 마스크를 무조건 착용해야 합니다.

이와 함께 집합제한 명령이 내려진 12종류의 다중이용시설이 방역수칙을 한 번이라도 어기면 2주간 영업이 중단됩니다.

300인 미만 학원이나 150㎡ 이상의 일반음식점 등이 대상입니다.

[서정협/서울시장 권한대행 : "시민들과 사업주의 불편을 잘 알면서도 원스트라이크 아웃제,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의 강력 대책을 시행하는 것은 더 크고 지속적인 위기를 막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입니다."]

어제(23일) 32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온 인천은 오늘(24일)부터 10명 이상 모이는 '실외' 모임이나 행사가 전면 금지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별도 지침을 내리는 지자체가 점점 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촬영기자:양용철/영상편집:안영아/그래픽:김현갑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