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인천시, ‘3단계 거리 두기’ 수준 방역…공기업 재택근무 등 강력 강화
입력 2020.08.24 (21:14) 수정 2020.08.24 (21:3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인천시는 집단감염이 번지면서 오늘(24일)부터 사실상 거리두기 3단계 수준의 강도 높은 대책에 들어갔습니다.

내일(25일)부터는 시청을 비롯해 산하 공공기관 직원들도 3분의 1씩 재택근무를 합니다.

박효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코로나19' 확진자가 30명을 넘은 인천의 한 교회입니다.

교회가 폐쇄되고 방역은 마쳤지만 같은 건물의 식당까지 휴업했습니다.

[인근 식당 주인/음성변조 : "오늘부터 안 받습니다. 손님 안 받습니다. 당분간은. 한 달간은요."]

이달 들어 인천에서 발생한 교회발 집단감염만 벌써 두 번째.

주민들의 불안감은 쉽게 가시지 않습니다.

[인근 주민 : "(걱정되는 거야) 당연히 있죠. 신경이야 쓰이죠. 혹시 교회 사람들 지나다닐까 싶어서 무서워하죠."]

확진자가 잇따라 나온 인천 서구청도 폐쇄됐습니다.

직원들 전체를 대상으로 검사가 진행 중인데, 아직까지 감염 경로는 미궁입니다.

확진자가 확인된 인천 서구의 학교 두 곳도 문을 닫았습니다.

특히 한 학교에서는 교사로부터 다른 교사와 학생으로 교내 감염까지 발생했습니다.

인천교육청은 해당 지역의 고3을 제외한 나머지 학생들의 수업을 원격 수업으로 전환했습니다.

인천시는 대면 예배 중단을 요청했지만, 교회 3백여 곳은 예배를 강행했습니다.

결국 인천시는 '과잉 대응'이라는 표현까지 쓰며 강도 높은 방역 대책 시행에 들어갔습니다.

사실상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수준입니다.

서울과 마찬가지로 10명 이상 대면 집회와 모임이 금지됐고, 특히 내일부터 인천시와 산하 공공기관 직원들은 1/3씩 재택근무를 실시합니다.

또 야외 공원에서도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됐습니다.

상황이 더 악화될 경우에는 기독교 외 다른 종교시설에도 모든 행사를 비대면으로 전환할 것을 요청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효인입니다.

촬영기자:이상원/영상편집:오대성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인천시, ‘3단계 거리 두기’ 수준 방역…공기업 재택근무 등 강력 강화
    • 입력 2020-08-24 21:15:21
    • 수정2020-08-24 21:37:17
    뉴스 9
[앵커]

인천시는 집단감염이 번지면서 오늘(24일)부터 사실상 거리두기 3단계 수준의 강도 높은 대책에 들어갔습니다.

내일(25일)부터는 시청을 비롯해 산하 공공기관 직원들도 3분의 1씩 재택근무를 합니다.

박효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코로나19' 확진자가 30명을 넘은 인천의 한 교회입니다.

교회가 폐쇄되고 방역은 마쳤지만 같은 건물의 식당까지 휴업했습니다.

[인근 식당 주인/음성변조 : "오늘부터 안 받습니다. 손님 안 받습니다. 당분간은. 한 달간은요."]

이달 들어 인천에서 발생한 교회발 집단감염만 벌써 두 번째.

주민들의 불안감은 쉽게 가시지 않습니다.

[인근 주민 : "(걱정되는 거야) 당연히 있죠. 신경이야 쓰이죠. 혹시 교회 사람들 지나다닐까 싶어서 무서워하죠."]

확진자가 잇따라 나온 인천 서구청도 폐쇄됐습니다.

직원들 전체를 대상으로 검사가 진행 중인데, 아직까지 감염 경로는 미궁입니다.

확진자가 확인된 인천 서구의 학교 두 곳도 문을 닫았습니다.

특히 한 학교에서는 교사로부터 다른 교사와 학생으로 교내 감염까지 발생했습니다.

인천교육청은 해당 지역의 고3을 제외한 나머지 학생들의 수업을 원격 수업으로 전환했습니다.

인천시는 대면 예배 중단을 요청했지만, 교회 3백여 곳은 예배를 강행했습니다.

결국 인천시는 '과잉 대응'이라는 표현까지 쓰며 강도 높은 방역 대책 시행에 들어갔습니다.

사실상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수준입니다.

서울과 마찬가지로 10명 이상 대면 집회와 모임이 금지됐고, 특히 내일부터 인천시와 산하 공공기관 직원들은 1/3씩 재택근무를 실시합니다.

또 야외 공원에서도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됐습니다.

상황이 더 악화될 경우에는 기독교 외 다른 종교시설에도 모든 행사를 비대면으로 전환할 것을 요청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효인입니다.

촬영기자:이상원/영상편집:오대성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