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플로리다 “학생 안전 무시한 개교는 위법”
입력 2020.08.26 (07:57) 수정 2020.08.26 (09:2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학교 문을 열어라! 코로나19 상황에서 무슨 소리냐!

미국에서 학교를 여느냐 마느냐를 놓고 논쟁이 치열합니다.

150만 학생이 있는 미 플로리다주에서 법원이 학생 안전을 도외시한 개학은 안 된다며 일괄적인 강제 개학에 제동을 걸었습니다.

워싱턴 김웅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플로리다주는 지난달 모든 학교는 8월말까지 학교를 열어야 한다고 명령했습니다.

따르지 않으면 학교 예산 안 주겠다고 했습니다.

과학적 위험이 없다는 주지사의 주장과 함껩니다.

[드산티스/7.21 : "I look particulary at those elementary school kids and science on that it just overwhelming yes there are at almost zero risk"]

당시 플로리다는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폭증하고 있었습니다.

교사들이 반발했고 주 정부와 교육 당국의 강제 명령을 멈춰 달라고 소송을 냈습니다.

법원은 교사들 주장이 맞다고 판결했습니다.

학생들의 안전이 확보될 때까지 학교 문 여는 것을 미루라는 겁니다.

예산 안 주겠다고 강제로 개학하게 한 것은 학생 안전을 규정한 플로리다주 헌법 위반이라고 판결했습니다.

플로리다주는 한국 면적의 1.5배나 되는 큰 줍니다.

각 지역 교육위원회별로 코로나19로부터 학생들이 안전하다는 판단을 할 때만 학교를 열라는 것입니다.

플로리다주는 즉각 항소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교사 연합회는 그만 멈추라고 했습니다

코로나19 와중에 경제를 정상화 하라는 건 트럼프 행정부의 일관된 요굽니다.

경제 정상화를 위해선 일터로 나가는 부모들을 위해 학교 문 여는 것이 필숩니다.

그래서 학교를 열라는 요구가 어린 학생들 안전을 담보로 한 무책임한 정치 행위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촬영기자:한규석/영상편집:김철/그래픽:강민수
  • 美 플로리다 “학생 안전 무시한 개교는 위법”
    • 입력 2020-08-26 08:05:45
    • 수정2020-08-26 09:20:51
    뉴스광장
[앵커]

학교 문을 열어라! 코로나19 상황에서 무슨 소리냐!

미국에서 학교를 여느냐 마느냐를 놓고 논쟁이 치열합니다.

150만 학생이 있는 미 플로리다주에서 법원이 학생 안전을 도외시한 개학은 안 된다며 일괄적인 강제 개학에 제동을 걸었습니다.

워싱턴 김웅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플로리다주는 지난달 모든 학교는 8월말까지 학교를 열어야 한다고 명령했습니다.

따르지 않으면 학교 예산 안 주겠다고 했습니다.

과학적 위험이 없다는 주지사의 주장과 함껩니다.

[드산티스/7.21 : "I look particulary at those elementary school kids and science on that it just overwhelming yes there are at almost zero risk"]

당시 플로리다는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폭증하고 있었습니다.

교사들이 반발했고 주 정부와 교육 당국의 강제 명령을 멈춰 달라고 소송을 냈습니다.

법원은 교사들 주장이 맞다고 판결했습니다.

학생들의 안전이 확보될 때까지 학교 문 여는 것을 미루라는 겁니다.

예산 안 주겠다고 강제로 개학하게 한 것은 학생 안전을 규정한 플로리다주 헌법 위반이라고 판결했습니다.

플로리다주는 한국 면적의 1.5배나 되는 큰 줍니다.

각 지역 교육위원회별로 코로나19로부터 학생들이 안전하다는 판단을 할 때만 학교를 열라는 것입니다.

플로리다주는 즉각 항소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교사 연합회는 그만 멈추라고 했습니다

코로나19 와중에 경제를 정상화 하라는 건 트럼프 행정부의 일관된 요굽니다.

경제 정상화를 위해선 일터로 나가는 부모들을 위해 학교 문 여는 것이 필숩니다.

그래서 학교를 열라는 요구가 어린 학생들 안전을 담보로 한 무책임한 정치 행위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촬영기자:한규석/영상편집:김철/그래픽:강민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