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공의 오늘 업무 복귀…의사 국가고시 응시율은 14%
입력 2020.09.08 (06:11) 수정 2020.09.08 (07:2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의대 정원 확대 등에 반대하며 무기한 집단휴진을 이어왔던 전공의협의회가 오늘 업무에 복귀하기로 했습니다.

반면, 의대생들은 의사 국가고시 거부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데요.

올해 시험 응시율이 14%에 그침에 따라 이들에 대한 구제책을 두고 의료계와 정부의 갈등이 재현될 조짐도 보이고 있습니다.

김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21일부터 집단휴진을 이어왔던 전공의들이 오늘 업무에 복귀합니다.

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모든 전공의를 대상으로 한 온라인 간담회를 통해 이같은 공식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다만 집단휴진 중단에 대한 내부 반발이 이어지고 있고, 비대위 집행부도 총사퇴함에 따라 실제 병원별 복귀 여부는 지켜봐야 하는 상황입니다.

정부가 참여를 독려했던 올해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 응시율은 14%에 그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의대 정원 확대 등 정부 정책의 '전면 철회'를 주장하며 의대생들이 국가고시 거부 입장을 고수한 데 따른 겁니다.

이에 따라 올해 시험을 치러야 하는 3천백여 명 가운데 86%에 해당하는 2천7백여 명이 시험을 보지 않게 됐습니다.

앞서 두 차례 시험 접수 기한을 연장했던 정부는 오늘부터 예정대로 시행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손영래/보건복지부 대변인 : "이 이상 추가적인 접수를 받는 것은 법과 원칙에 대한 문제이며 국가시험을 치르는, 의사국가고시뿐만 아니라 수많은 직종과 자격에 대한 형평성 문제에 있어서도 위배된다고 판단합니다."]

의사협회는 정부.여당과의 합의안 파기 가능성까지 시사하며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의사협회는 일방적인 의료 정책에 대한 항의 표시였던 의대생의 국시 거부에 대한 구제책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합의는 더 이상 의미가 없다고 경고했습니다.

지난 4일 의협과 정부, 여당이 의대 정원 확대 정책 등의 '원점 재검토'를 합의했지만, 의대생 국시 거부 사태를 두고 갈등이 재점화되고 있는 모습입니다.

한편 서울대병원 교수들은 정부의 불합리한 정책 추진을 막아내는 성과를 이뤘다며 교수들을 믿고 돌아오라고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영상편집:박경상
  • 전공의 오늘 업무 복귀…의사 국가고시 응시율은 14%
    • 입력 2020-09-08 06:15:05
    • 수정2020-09-08 07:27:33
    뉴스광장 1부
[앵커]

의대 정원 확대 등에 반대하며 무기한 집단휴진을 이어왔던 전공의협의회가 오늘 업무에 복귀하기로 했습니다.

반면, 의대생들은 의사 국가고시 거부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데요.

올해 시험 응시율이 14%에 그침에 따라 이들에 대한 구제책을 두고 의료계와 정부의 갈등이 재현될 조짐도 보이고 있습니다.

김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21일부터 집단휴진을 이어왔던 전공의들이 오늘 업무에 복귀합니다.

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모든 전공의를 대상으로 한 온라인 간담회를 통해 이같은 공식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다만 집단휴진 중단에 대한 내부 반발이 이어지고 있고, 비대위 집행부도 총사퇴함에 따라 실제 병원별 복귀 여부는 지켜봐야 하는 상황입니다.

정부가 참여를 독려했던 올해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 응시율은 14%에 그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의대 정원 확대 등 정부 정책의 '전면 철회'를 주장하며 의대생들이 국가고시 거부 입장을 고수한 데 따른 겁니다.

이에 따라 올해 시험을 치러야 하는 3천백여 명 가운데 86%에 해당하는 2천7백여 명이 시험을 보지 않게 됐습니다.

앞서 두 차례 시험 접수 기한을 연장했던 정부는 오늘부터 예정대로 시행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손영래/보건복지부 대변인 : "이 이상 추가적인 접수를 받는 것은 법과 원칙에 대한 문제이며 국가시험을 치르는, 의사국가고시뿐만 아니라 수많은 직종과 자격에 대한 형평성 문제에 있어서도 위배된다고 판단합니다."]

의사협회는 정부.여당과의 합의안 파기 가능성까지 시사하며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의사협회는 일방적인 의료 정책에 대한 항의 표시였던 의대생의 국시 거부에 대한 구제책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합의는 더 이상 의미가 없다고 경고했습니다.

지난 4일 의협과 정부, 여당이 의대 정원 확대 정책 등의 '원점 재검토'를 합의했지만, 의대생 국시 거부 사태를 두고 갈등이 재점화되고 있는 모습입니다.

한편 서울대병원 교수들은 정부의 불합리한 정책 추진을 막아내는 성과를 이뤘다며 교수들을 믿고 돌아오라고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영상편집:박경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