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연경 넘은 연경키즈 강소휘 “이제 진짜 승부, 언니 기다려요!”
입력 2020.09.08 (21:48) 수정 2020.09.08 (21:5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 프로배구 컵 대회에서 김연경이 버틴 흥국생명을 꺾고 GS 칼텍스의 우승을 이끌었던 강소휘는 이른바 '연경 키즈'로 불립니다.

강소휘는 진짜 승부는 다음 달 리그라며 우상 김연경과의 재대결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배구 선수의 꿈을 키워준 우상, 김연경과 네트를 두고 경쟁한 강소휘.

모두의 예측을 깨고 우승컵과 MVP를 품에 안았습니다.

김연경의 장학금을 받고 성장한 강소휘에게 잊지 못할 승부였습니다.

[강소휘/GS칼텍스 : "제가 (중학교를) 연경 언니가 나온 학교라고 해서 수원에서 안산으로 전학 갔거든요. 연경 언니 모든 것이 존경스럽고 닮고 싶었거든요."]

기쁨은 잠시, 강소휘는 이제 리그 승부가 진짜라며 눈빛을 반짝입니다.

[강소휘/GS칼텍스 : "고작 코보컵이 끝난 거잖아요. 진짜 평가는 리그 끝나고 해주셨으면 좋겠어요."]

리그를 앞둔 프로필 촬영에서 정규리그 MVP 도전 의지를 밝힌 강소휘.

롤 모델에서 이젠 라이벌로 만난 김연경에게 깜찍한 선전포고까지 했습니다.

[강소휘/GS칼텍스 : "언니 코보컵도 고생 많으셨고요, 같이 열심히 배구했으면 좋겠습니다. 같이 행복배구해요! 제가 사랑하는 거 알죠?"]

월드 클래스 김연경과 대적할 선수는 없을 것이란 예상을 한 번에 날려버린 강소휘의 등장에 팬들은 벌써 다음 달 리그 개막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촬영기자:오승근/영상편집:고응용
  • 김연경 넘은 연경키즈 강소휘 “이제 진짜 승부, 언니 기다려요!”
    • 입력 2020-09-08 21:49:12
    • 수정2020-09-08 21:52:36
    뉴스 9
[앵커]

지난 프로배구 컵 대회에서 김연경이 버틴 흥국생명을 꺾고 GS 칼텍스의 우승을 이끌었던 강소휘는 이른바 '연경 키즈'로 불립니다.

강소휘는 진짜 승부는 다음 달 리그라며 우상 김연경과의 재대결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배구 선수의 꿈을 키워준 우상, 김연경과 네트를 두고 경쟁한 강소휘.

모두의 예측을 깨고 우승컵과 MVP를 품에 안았습니다.

김연경의 장학금을 받고 성장한 강소휘에게 잊지 못할 승부였습니다.

[강소휘/GS칼텍스 : "제가 (중학교를) 연경 언니가 나온 학교라고 해서 수원에서 안산으로 전학 갔거든요. 연경 언니 모든 것이 존경스럽고 닮고 싶었거든요."]

기쁨은 잠시, 강소휘는 이제 리그 승부가 진짜라며 눈빛을 반짝입니다.

[강소휘/GS칼텍스 : "고작 코보컵이 끝난 거잖아요. 진짜 평가는 리그 끝나고 해주셨으면 좋겠어요."]

리그를 앞둔 프로필 촬영에서 정규리그 MVP 도전 의지를 밝힌 강소휘.

롤 모델에서 이젠 라이벌로 만난 김연경에게 깜찍한 선전포고까지 했습니다.

[강소휘/GS칼텍스 : "언니 코보컵도 고생 많으셨고요, 같이 열심히 배구했으면 좋겠습니다. 같이 행복배구해요! 제가 사랑하는 거 알죠?"]

월드 클래스 김연경과 대적할 선수는 없을 것이란 예상을 한 번에 날려버린 강소휘의 등장에 팬들은 벌써 다음 달 리그 개막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촬영기자:오승근/영상편집:고응용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