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서부 대형산불, 대선 이슈로 떠올라
입력 2020.09.15 (23:58) 수정 2020.09.16 (00:16)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미 서부 대형 산불이 대선의 주요 이슈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이번 산불이 산림 관리의 문제라고 지적한 트럼프 대통령이 피해 지역인 캘리포니아를 찾았는데요, 기자의 관련 질문에 이렇게 답했습니다.

[트럼프/미 대통령 : "when trees fall down after a short period of time, about 18 months, they become very dry. They become really like a matchstick."]

그러면서 다른 나라들과 비교까지 했는데요,

[트럼프/미 대통령 : "If you go to other countries, you go to Austria, you go to Finland, you go to many different countries and they don't have fires."]

이어 캘리포니아 당국자들과 폭염 등 기후변화가 산불의 원인이라고 보지 않는다며 설전을 벌였습니다.

[웨이드 크로풋/캘리포니아주 천연자원부 장관 : "if we ignore that science and sort of put our head in the sand and think it's all about vegetation management, we're not going to succeed together protecting Californians."]

[트럼프/미 대통령 : "It'll start getting cooler, you just watch."]

[웨이드 크로풋/캘리포니아주 천연자원부 장관 : "I wish science agreed with you."]

[트럼프/미 대통령 : "I don't think science knows, actually."]

이에 대해 민주당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을 '기후방화범'이라고 부르며 '재난 대응'을 비판했습니다.

[조 바이든/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 : "President Trump's climate denialism, his disdain for science and facts, all the more unconscionable. Once again, he fails the most basic duty to a nation."]

워싱턴포스트는 산불이 선거운동 이슈가 됐다면서 트럼프에게는 연방 권한으로 주민을 지원할 수 있는 기회를, 바이든 후보에게는 트럼프 실책을 부각시킬 기회를 주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 미 서부 대형산불, 대선 이슈로 떠올라
    • 입력 2020-09-15 23:58:21
    • 수정2020-09-16 00:16:35
    뉴스라인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미 서부 대형 산불이 대선의 주요 이슈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이번 산불이 산림 관리의 문제라고 지적한 트럼프 대통령이 피해 지역인 캘리포니아를 찾았는데요, 기자의 관련 질문에 이렇게 답했습니다.

[트럼프/미 대통령 : "when trees fall down after a short period of time, about 18 months, they become very dry. They become really like a matchstick."]

그러면서 다른 나라들과 비교까지 했는데요,

[트럼프/미 대통령 : "If you go to other countries, you go to Austria, you go to Finland, you go to many different countries and they don't have fires."]

이어 캘리포니아 당국자들과 폭염 등 기후변화가 산불의 원인이라고 보지 않는다며 설전을 벌였습니다.

[웨이드 크로풋/캘리포니아주 천연자원부 장관 : "if we ignore that science and sort of put our head in the sand and think it's all about vegetation management, we're not going to succeed together protecting Californians."]

[트럼프/미 대통령 : "It'll start getting cooler, you just watch."]

[웨이드 크로풋/캘리포니아주 천연자원부 장관 : "I wish science agreed with you."]

[트럼프/미 대통령 : "I don't think science knows, actually."]

이에 대해 민주당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을 '기후방화범'이라고 부르며 '재난 대응'을 비판했습니다.

[조 바이든/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 : "President Trump's climate denialism, his disdain for science and facts, all the more unconscionable. Once again, he fails the most basic duty to a nation."]

워싱턴포스트는 산불이 선거운동 이슈가 됐다면서 트럼프에게는 연방 권한으로 주민을 지원할 수 있는 기회를, 바이든 후보에게는 트럼프 실책을 부각시킬 기회를 주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