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1억 년 전 화석서 갑각류 ‘정자 세포’ 발견
입력 2020.09.18 (11:05) 수정 2020.09.18 (11:10)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얀마에서 발굴된 호박 광물 속에서 무려 1억 년 전의 것으로 추정되는 동물의 정자 세포가 발견됐습니다.

[리포트]

호박 광물 속에서 발견된 정자 세포를 확대해 본 모습입니다.

독일과 중국 등 공동 연구진이 화석의 3D 모델링 분석을 통해 무려 1억 년 전에 화석으로 남은 동물의 정자를 찾아냈다고 밝혔는데요.

생식기관이 통째로 화석화된 동물의 정체는 몸길이가 0.5㎜에 불과한 미세 갑각류로, 학명으로는 '미얀마시프리스 후이'라고 불리는 패충류 종입니다.

연구진은 짝짓기를 마친 암컷이 나무에 있다가 떨어진 송진에 갇혀버리면서, 몸 안에 있던 정자가 그대로 화석화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 [지구촌 Talk] 1억 년 전 화석서 갑각류 ‘정자 세포’ 발견
    • 입력 2020-09-18 11:05:11
    • 수정2020-09-18 11:10:06
    지구촌뉴스
[앵커]

미얀마에서 발굴된 호박 광물 속에서 무려 1억 년 전의 것으로 추정되는 동물의 정자 세포가 발견됐습니다.

[리포트]

호박 광물 속에서 발견된 정자 세포를 확대해 본 모습입니다.

독일과 중국 등 공동 연구진이 화석의 3D 모델링 분석을 통해 무려 1억 년 전에 화석으로 남은 동물의 정자를 찾아냈다고 밝혔는데요.

생식기관이 통째로 화석화된 동물의 정체는 몸길이가 0.5㎜에 불과한 미세 갑각류로, 학명으로는 '미얀마시프리스 후이'라고 불리는 패충류 종입니다.

연구진은 짝짓기를 마친 암컷이 나무에 있다가 떨어진 송진에 갇혀버리면서, 몸 안에 있던 정자가 그대로 화석화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