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흥서 성폭행 전과자 이장 임명 ‘논란’
입력 2020.09.24 (08:40) 수정 2020.09.24 (09:36) 뉴스광장(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고흥의 한 마을에서 성폭행 전과자가 이장으로 임명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고흥군의 한 면사무소는 지난 2015년 성폭행 혐의로 4년 동안 복역하고 출소한 A씨를 올해 초 이장으로 임명했습니다.

해당 면사무소는 주민들이 회의를 거쳐 A씨를 이장으로 선출했고 신원 조회 과정에서 이 사실을 확인했지만 고흥군 이장 임명에 관한 규칙에 따라 결격 사유에는 해당하지 않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습니다.
  • 고흥서 성폭행 전과자 이장 임명 ‘논란’
    • 입력 2020-09-24 08:40:35
    • 수정2020-09-24 09:36:37
    뉴스광장(광주)
고흥의 한 마을에서 성폭행 전과자가 이장으로 임명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고흥군의 한 면사무소는 지난 2015년 성폭행 혐의로 4년 동안 복역하고 출소한 A씨를 올해 초 이장으로 임명했습니다.

해당 면사무소는 주민들이 회의를 거쳐 A씨를 이장으로 선출했고 신원 조회 과정에서 이 사실을 확인했지만 고흥군 이장 임명에 관한 규칙에 따라 결격 사유에는 해당하지 않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