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7 헤드라인]
입력 2020.09.25 (19:00) 수정 2020.09.25 (19:0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김정은, 공무원 피살 유감…“대단히 미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유감의 뜻을 전했습니다. 청와대는 사건에 앞서 남북 정상이 주고 받은 친서 내용도 공개했습니다.

北 “사살 공무원 함구무언”…정부 주장과 달라

북한이 공무원 이모 씨를 사살한 점은 인정했지만 시신이 아닌 부유물을 태웠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씨가 국적과 이름을 말하고는 함구무언했다며, 월북을 시도했다는 정부 입장과 다른 주장을 내놨습니다.

탑승 선박 경로 등 조사…“월북할 이유 없어”

해경은 피살된 공무원 이모 씨가 타고 있던 어업지도선에 수사 인력을 추가 투입해 배의 이동 경로 등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이 씨의 유가족들은 월북이 의심된다는 정부 주장을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상온 노출’ 백신 105명 접종…추석 방역 강화

상온에 노출된 독감 백신을 이미 105명이 접종받았지만 지금까지 이상 반응은 보고되지 않았다고 방역당국이 밝혔습니다. 정부는 28일부터 비수도권 유흥시설에 집합금지 조치를 내리기로 했습니다.
  • [뉴스7 헤드라인]
    • 입력 2020-09-25 19:00:02
    • 수정2020-09-25 19:07:01
    뉴스 7
김정은, 공무원 피살 유감…“대단히 미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유감의 뜻을 전했습니다. 청와대는 사건에 앞서 남북 정상이 주고 받은 친서 내용도 공개했습니다.

北 “사살 공무원 함구무언”…정부 주장과 달라

북한이 공무원 이모 씨를 사살한 점은 인정했지만 시신이 아닌 부유물을 태웠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씨가 국적과 이름을 말하고는 함구무언했다며, 월북을 시도했다는 정부 입장과 다른 주장을 내놨습니다.

탑승 선박 경로 등 조사…“월북할 이유 없어”

해경은 피살된 공무원 이모 씨가 타고 있던 어업지도선에 수사 인력을 추가 투입해 배의 이동 경로 등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이 씨의 유가족들은 월북이 의심된다는 정부 주장을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상온 노출’ 백신 105명 접종…추석 방역 강화

상온에 노출된 독감 백신을 이미 105명이 접종받았지만 지금까지 이상 반응은 보고되지 않았다고 방역당국이 밝혔습니다. 정부는 28일부터 비수도권 유흥시설에 집합금지 조치를 내리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