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신·식품’ 변질 NO…시동 꺼도 ‘콜드체인’ 인기
입력 2020.09.28 (21:40) 수정 2020.09.28 (21:52)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사상 초유의 `독감백신 접종 중단 사태`를 빚고, 택배 식품들이 변질되는 것은 냉장유통이 제대로 되지 않았기 때문인데요,

현재 사용하는 탑차들은 대부분 시동을 끄면 냉동·냉장이 바로 중단되는데, 배터리처럼 냉기를 축적해 사용하는 새로운 `콜드체인`이 등장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김기흥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통 과정에서 상온에 노출돼 사용 중지된 독감 백신은 5백만 명분, 이미 400명 이상 접종해 안전성에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택배로 받은 과일과 식품들이 변질돼 신고하는 소비자들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차지현/택배 이용자 : "택배상자를 열어보니 핏물이 고여있고, 고기가 다 물렁물렁해져서."]

이 같은 문제는 배송 과정에서 특히 운반 차량에서 발생합니다.

일반적으로 냉동 냉장 탑차는 엔진 시동이 켜져 있을 때는 시스템이 이렇게 가동하지만 엔진 시동을 끌 때 시스템이 정지합니다.

지하 매장이나 지하주차장에선 무조건 시동을 꺼야 하는데 상·하차 대기에만 1~2시간 걸립니다.

또, 운전자가 다른 업무를 위해 차량을 떠날 때도 사실상 `냉장유통, 콜드체인`은 중단되는 셈입니다.

이 같은 문제점을 개선한 PCM `축냉탑차`가 등장했습니다.

NASA가 우주복을 개발하면서 만든 `얼음주머니` 역할을 하는 물질에 냉기를 축적한 다음, 평균 36시간 동안 `배터리`처럼 사용하는 방식입니다.

[김재도/축냉탑차 제조사 상무 : "(냉매 관을 통해) 영하 40도 이하의 냉매를 흘려보내게 되면 특수한 얼음덩어리를 얼리게 됩니다. 얼음덩어리를 열교환을 통해서 냉동·냉장 정온 관리를 할 수 있는."]

일반 냉장탑차와 `축냉탑차` 온도를 영상 7도에 맞춰놓은 상태에서 시동을 끄고 10분 뒤 온도를 재봤습니다,

일반탑차는 10도로 올라갔지만 `축냉탑차`는 7도를 유지했습니다.

`코로나 19` 시대를 맞아 유통과정에 변질이 없는 `PCM 콜드체인`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촬영기자:이창준/영상편집:안재욱/영상그래픽:이현종
  • ‘백신·식품’ 변질 NO…시동 꺼도 ‘콜드체인’ 인기
    • 입력 2020-09-28 21:40:20
    • 수정2020-09-28 21:52:00
    뉴스9(경인)
[앵커]

사상 초유의 `독감백신 접종 중단 사태`를 빚고, 택배 식품들이 변질되는 것은 냉장유통이 제대로 되지 않았기 때문인데요,

현재 사용하는 탑차들은 대부분 시동을 끄면 냉동·냉장이 바로 중단되는데, 배터리처럼 냉기를 축적해 사용하는 새로운 `콜드체인`이 등장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김기흥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통 과정에서 상온에 노출돼 사용 중지된 독감 백신은 5백만 명분, 이미 400명 이상 접종해 안전성에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택배로 받은 과일과 식품들이 변질돼 신고하는 소비자들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차지현/택배 이용자 : "택배상자를 열어보니 핏물이 고여있고, 고기가 다 물렁물렁해져서."]

이 같은 문제는 배송 과정에서 특히 운반 차량에서 발생합니다.

일반적으로 냉동 냉장 탑차는 엔진 시동이 켜져 있을 때는 시스템이 이렇게 가동하지만 엔진 시동을 끌 때 시스템이 정지합니다.

지하 매장이나 지하주차장에선 무조건 시동을 꺼야 하는데 상·하차 대기에만 1~2시간 걸립니다.

또, 운전자가 다른 업무를 위해 차량을 떠날 때도 사실상 `냉장유통, 콜드체인`은 중단되는 셈입니다.

이 같은 문제점을 개선한 PCM `축냉탑차`가 등장했습니다.

NASA가 우주복을 개발하면서 만든 `얼음주머니` 역할을 하는 물질에 냉기를 축적한 다음, 평균 36시간 동안 `배터리`처럼 사용하는 방식입니다.

[김재도/축냉탑차 제조사 상무 : "(냉매 관을 통해) 영하 40도 이하의 냉매를 흘려보내게 되면 특수한 얼음덩어리를 얼리게 됩니다. 얼음덩어리를 열교환을 통해서 냉동·냉장 정온 관리를 할 수 있는."]

일반 냉장탑차와 `축냉탑차` 온도를 영상 7도에 맞춰놓은 상태에서 시동을 끄고 10분 뒤 온도를 재봤습니다,

일반탑차는 10도로 올라갔지만 `축냉탑차`는 7도를 유지했습니다.

`코로나 19` 시대를 맞아 유통과정에 변질이 없는 `PCM 콜드체인`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촬영기자:이창준/영상편집:안재욱/영상그래픽:이현종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