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옥천군민 60% “대한상의 충북인력개발원 매입해야”
입력 2020.09.29 (07:52) 수정 2020.09.29 (07:57) 뉴스광장(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매각이 추진 중인 옥천의 대한상공회의소 충북인력개발원을 옥천군이 매입해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옥천군이 최근 주민 천여 명을 대상으로 여론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0%가 매입 찬성 의사를 밝혔습니다.

찬성 주민 측은 옥천군이 이곳을 매입해 공공기관이나 기업체를 유치해야 한다는 입장이며 반대 측은 활용 계획이 마땅치 않은 상황에서 혈세가 낭비될 수 있다며 맞서고 있습니다.

옥천군은 다음 달 4일까지 의원 간담회 등을 거쳐 매입 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대한상의 인력개발원의 매각 예정가격은 180억 원입니다.
  • 옥천군민 60% “대한상의 충북인력개발원 매입해야”
    • 입력 2020-09-29 07:52:48
    • 수정2020-09-29 07:57:21
    뉴스광장(청주)
매각이 추진 중인 옥천의 대한상공회의소 충북인력개발원을 옥천군이 매입해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옥천군이 최근 주민 천여 명을 대상으로 여론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0%가 매입 찬성 의사를 밝혔습니다.

찬성 주민 측은 옥천군이 이곳을 매입해 공공기관이나 기업체를 유치해야 한다는 입장이며 반대 측은 활용 계획이 마땅치 않은 상황에서 혈세가 낭비될 수 있다며 맞서고 있습니다.

옥천군은 다음 달 4일까지 의원 간담회 등을 거쳐 매입 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대한상의 인력개발원의 매각 예정가격은 180억 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