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국제뉴스] 6개월 만에 재개방한 히말라야…첫 등정은 바레인 왕실 원정대
입력 2020.10.06 (06:39) 수정 2020.10.06 (13:1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바레인 왕실근위대 소속 등반팀이 코로나 19로 폐쇄됐다가 6개월 만에 재개방된 네팔 히말라야에서 올해 처음 등정에 성공했습니다.

AFP 통신 등은 바레인 왕자도 참여한 이 등반 원정대가 현지시간 지난 4일 해발 6,100여 미터의 히말라야 로부체 봉 정상을 밟았다고 보도했습니다.

등반팀은 지난달 중순 네팔에 도착했으며 코로나 19 방역을 위한 의무 격리 기간을 소화한 후 이번 등정에 나섰다고 합니다.

네팔 정부는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3월 입산 금지령을 내렸다가 반년만인 지난달부터 에베레스트 등에 대한 등반 허가를 단계적으로 내주고 있는데요.

이 결정은 봄철 등반 시즌 영업 중단으로 크게 위축된 네팔 관광 업계를 다시 회복시키려는 조치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 [코로나19 국제뉴스] 6개월 만에 재개방한 히말라야…첫 등정은 바레인 왕실 원정대
    • 입력 2020-10-06 06:39:55
    • 수정2020-10-06 13:15:17
    뉴스광장 1부
바레인 왕실근위대 소속 등반팀이 코로나 19로 폐쇄됐다가 6개월 만에 재개방된 네팔 히말라야에서 올해 처음 등정에 성공했습니다.

AFP 통신 등은 바레인 왕자도 참여한 이 등반 원정대가 현지시간 지난 4일 해발 6,100여 미터의 히말라야 로부체 봉 정상을 밟았다고 보도했습니다.

등반팀은 지난달 중순 네팔에 도착했으며 코로나 19 방역을 위한 의무 격리 기간을 소화한 후 이번 등정에 나섰다고 합니다.

네팔 정부는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3월 입산 금지령을 내렸다가 반년만인 지난달부터 에베레스트 등에 대한 등반 허가를 단계적으로 내주고 있는데요.

이 결정은 봄철 등반 시즌 영업 중단으로 크게 위축된 네팔 관광 업계를 다시 회복시키려는 조치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