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캠핑장 ‘몰카’ 발각되자 주인 밀어 다치게 해…벌금형
입력 2020.10.06 (07:42) 수정 2020.10.06 (07:58)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울산지방법원은 캠핑장을 몰래 촬영하다 발각되자 업주를 밀어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된 45살 A씨에게 벌금 7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4월 담당 관청에 민원을 넣기 위해 울산 한 캠핌장에 들어가 촬영한 뒤 빠져 나가려다가 업주 B씨가 가로막자 B씨를 밀쳐 넘어뜨려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 캠핑장 ‘몰카’ 발각되자 주인 밀어 다치게 해…벌금형
    • 입력 2020-10-06 07:42:18
    • 수정2020-10-06 07:58:16
    뉴스광장(울산)
울산지방법원은 캠핑장을 몰래 촬영하다 발각되자 업주를 밀어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된 45살 A씨에게 벌금 7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4월 담당 관청에 민원을 넣기 위해 울산 한 캠핌장에 들어가 촬영한 뒤 빠져 나가려다가 업주 B씨가 가로막자 B씨를 밀쳐 넘어뜨려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