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정부-기업, 마스크 대금 지불로 갈등
입력 2020.10.06 (09:54) 수정 2020.10.06 (09:58)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독일 연방정부가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하던 올초 마스크를 대량 주문해 놓고 그 품질을 문제 삼아 지금까지 상당수 업체들에 대금 지불을 거부해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리포트]

지난 4월 이 업체는 연방보건부의 주문을 수주해 11만 개가 넘는 마스크를 생산했습니다.

그런데 정해진 기한 내에 제품을 납품했지만, 60만 유로, 8억원 넘는 대금은 아직까지 지불되지 않았습니다.

[누트/위생제품 생산업체 '도이친' 사장 : "일주일 내에 대금이 지불되지 않거나, 하자가 있는 경우 그 사실을 알려줬어야 하는데, 아무런 소식도 없다가 2주 후에야 아주 단편적인 통보만 받았습니다."]

독일 정부는 저품질 마스크에는 대금을 지불할 수 없다며, 해당 업체의 마스크가 바로 그 경우에 해당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똑같은 제품을 공급해놓고도 대금을 받은 업체들도 있다며, 실은 예산 이상으로 마스크를 주문해 놓고 그 비용을 감당하지 못하는 정부의 핑계일 뿐이라고 해당 업체는 주장합니다.

지금까지 정부에 마스크를 납품하고도 품질 미달을 이유로 대금을 받지 못해 소송을 제기한 업체는 모두 60곳에 이릅니다.
  • 독일 정부-기업, 마스크 대금 지불로 갈등
    • 입력 2020-10-06 09:54:21
    • 수정2020-10-06 09:58:29
    930뉴스
[앵커]

독일 연방정부가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하던 올초 마스크를 대량 주문해 놓고 그 품질을 문제 삼아 지금까지 상당수 업체들에 대금 지불을 거부해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리포트]

지난 4월 이 업체는 연방보건부의 주문을 수주해 11만 개가 넘는 마스크를 생산했습니다.

그런데 정해진 기한 내에 제품을 납품했지만, 60만 유로, 8억원 넘는 대금은 아직까지 지불되지 않았습니다.

[누트/위생제품 생산업체 '도이친' 사장 : "일주일 내에 대금이 지불되지 않거나, 하자가 있는 경우 그 사실을 알려줬어야 하는데, 아무런 소식도 없다가 2주 후에야 아주 단편적인 통보만 받았습니다."]

독일 정부는 저품질 마스크에는 대금을 지불할 수 없다며, 해당 업체의 마스크가 바로 그 경우에 해당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똑같은 제품을 공급해놓고도 대금을 받은 업체들도 있다며, 실은 예산 이상으로 마스크를 주문해 놓고 그 비용을 감당하지 못하는 정부의 핑계일 뿐이라고 해당 업체는 주장합니다.

지금까지 정부에 마스크를 납품하고도 품질 미달을 이유로 대금을 받지 못해 소송을 제기한 업체는 모두 60곳에 이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