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금만 받는 노상 주차장…운전자는 봉?
입력 2020.10.06 (19:37) 수정 2020.10.06 (19:45)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도롯가에 들어선 대부분의 공영주차장에서 주차 요금을 현금으로만 받고 있습니다.

카드 수수료 때문이라는 데요,

거스름 돈이 없다며 요금을 추가로 받는 경우도 많아 애꿎은 운전자들만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김영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의 한 노상 공영주차장.

요금을 카드로 결제하려고 하자, 주차 관리원이 거부합니다.

[주차장 관리자/음성변조 : "(카드 됩니까?) 카드 안 됩니다. 기계가 없어요."]

또 다른 공영주차장.

10분 동안 주차한 뒤 현금으로 요금의 2배를 요구합니다.

[주차장 관리자/음성변조 : "천 원요. (10분 아니에요?) 오백 원만 주세요."]

잔돈이 없다며 주차비를 천원 단위로 올려 받는 겁니다.

주차 요금을 카드로 결제하지 않아 빚어지는 일입니다.

부산의 노상 공영주차장은 모두 179곳.

이 가운데 36곳에서만 카드 결제가 가능합니다.

현금만 내야하는 데다, 정해진 요금을 받지 않는 경우도 많아 불만이 터져 나옵니다.

[박진우/노상 공영주차장 이용자 : "평일이나 주말이나 (금액이) 다른 것 같고, 올때마다 금액이 다른 것도…. 시간이 정확하지 않으니깐."]

노상 공영주차장은 자치단체에서 민간 업체에 위탁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카드 결제 도입을 강제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자치단체 관계자/음성변조 : "소액에 몇백원을 결제하려고 카드수수료를 줘가면서 하는 것은 조금 그런 거에 (업체들에) 문제가…."]

이용객들의 민원이 잇따르자, 일부 자치단체는 노상 공영주차장을 운영하는 업체와 카드 결제 시스템 도입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록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
  • 현금만 받는 노상 주차장…운전자는 봉?
    • 입력 2020-10-06 19:37:12
    • 수정2020-10-06 19:45:17
    뉴스7(대구)
[앵커]

도롯가에 들어선 대부분의 공영주차장에서 주차 요금을 현금으로만 받고 있습니다.

카드 수수료 때문이라는 데요,

거스름 돈이 없다며 요금을 추가로 받는 경우도 많아 애꿎은 운전자들만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김영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의 한 노상 공영주차장.

요금을 카드로 결제하려고 하자, 주차 관리원이 거부합니다.

[주차장 관리자/음성변조 : "(카드 됩니까?) 카드 안 됩니다. 기계가 없어요."]

또 다른 공영주차장.

10분 동안 주차한 뒤 현금으로 요금의 2배를 요구합니다.

[주차장 관리자/음성변조 : "천 원요. (10분 아니에요?) 오백 원만 주세요."]

잔돈이 없다며 주차비를 천원 단위로 올려 받는 겁니다.

주차 요금을 카드로 결제하지 않아 빚어지는 일입니다.

부산의 노상 공영주차장은 모두 179곳.

이 가운데 36곳에서만 카드 결제가 가능합니다.

현금만 내야하는 데다, 정해진 요금을 받지 않는 경우도 많아 불만이 터져 나옵니다.

[박진우/노상 공영주차장 이용자 : "평일이나 주말이나 (금액이) 다른 것 같고, 올때마다 금액이 다른 것도…. 시간이 정확하지 않으니깐."]

노상 공영주차장은 자치단체에서 민간 업체에 위탁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카드 결제 도입을 강제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자치단체 관계자/음성변조 : "소액에 몇백원을 결제하려고 카드수수료를 줘가면서 하는 것은 조금 그런 거에 (업체들에) 문제가…."]

이용객들의 민원이 잇따르자, 일부 자치단체는 노상 공영주차장을 운영하는 업체와 카드 결제 시스템 도입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록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