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혁신도시 명과 암…알짜 공공기관 유치가 과제
입력 2020.10.09 (10:34) 수정 2020.10.09 (11:07) 930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혁신도시, 큰 고비를 넘었지만, 중요한 건 지금부터입니다.

다른 지역보다 늦게 혁신도시가 조성되는 만큼 시행착오를 최소화 해야 하는데요.

기존 혁신도시의 성과와 부작용을 통해 대전시와 충남도가 준비해야 할 부분을 짚어봤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전과 충남을 제외한 전국 10개 광역시에 조성된 1차 혁신도시.

2012년부터 수도권 공공기관 112곳이 이전해 관련 기업 천7백 곳이 입주했고 일자리 11만 개가 생겼습니다.

늘어난 일자리는 혁신도시 인구를 21만 명까지 끌어올렸고, 이전 공공기관이 의무채용한 지역인재도 지난해 5천8백 명 중 천5백 명으로 25%를 넘겼습니다.

국가적으로도 수도권과 비수도권 인구 역전 시점을 애초 예상한 2011년보다 8년 늦추는 등 수도권 인구집중을 완화시켰습니다.

하지만, 부작용도 적지 않았습니다.

혁신도시 21만 명 중 수도권 유입 인구는 10%에 불과해 주변 구도심 공동화의 주범이란 오명이 붙었고, 가족 동반 이주율도 전국 평균은 65%지만, 경북 54, 충북 46% 등 수도권에 가까울수록 낮아졌습니다.

최근에는 혁신도시 인구가 다시 수도권으로 빠지는 '역유출 현상'도 두드러지고 있습니다.

이렇게 1차 공공기관 이전의 약발이 떨어지자 정부가 2차 이전을 예고했고, 이미 지자체 사이엔 추가 이전할 공공기관을 선점하기 위한 물밑작업이 치열입니다.

2차 공공기관 이전은 1차에 비해 규모가 작아 기존 공공기관과 시너지를 내면서도 동반 이전할 산하기관이 있는 알짜 공공기관 유치가 관건입니다.

[이희성/단국대 정책경영대학원 교수 : "지역의 일자리에 파급효과가 있으려면 결과적으로 산업생태계, 내려오는 기관과 연계된 산학연 클러스터를 기반으로 한 산업생태계가 만들어져야 한다."]

또 혁신도시의 빠른 안착을 위해 대전은 가족 동반 이주율을 높이기 위한 대책이, 충남은 정주 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준비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촬영기자:이동훈
  • 혁신도시 명과 암…알짜 공공기관 유치가 과제
    • 입력 2020-10-09 10:34:51
    • 수정2020-10-09 11:07:54
    930뉴스(대전)
[앵커]

혁신도시, 큰 고비를 넘었지만, 중요한 건 지금부터입니다.

다른 지역보다 늦게 혁신도시가 조성되는 만큼 시행착오를 최소화 해야 하는데요.

기존 혁신도시의 성과와 부작용을 통해 대전시와 충남도가 준비해야 할 부분을 짚어봤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전과 충남을 제외한 전국 10개 광역시에 조성된 1차 혁신도시.

2012년부터 수도권 공공기관 112곳이 이전해 관련 기업 천7백 곳이 입주했고 일자리 11만 개가 생겼습니다.

늘어난 일자리는 혁신도시 인구를 21만 명까지 끌어올렸고, 이전 공공기관이 의무채용한 지역인재도 지난해 5천8백 명 중 천5백 명으로 25%를 넘겼습니다.

국가적으로도 수도권과 비수도권 인구 역전 시점을 애초 예상한 2011년보다 8년 늦추는 등 수도권 인구집중을 완화시켰습니다.

하지만, 부작용도 적지 않았습니다.

혁신도시 21만 명 중 수도권 유입 인구는 10%에 불과해 주변 구도심 공동화의 주범이란 오명이 붙었고, 가족 동반 이주율도 전국 평균은 65%지만, 경북 54, 충북 46% 등 수도권에 가까울수록 낮아졌습니다.

최근에는 혁신도시 인구가 다시 수도권으로 빠지는 '역유출 현상'도 두드러지고 있습니다.

이렇게 1차 공공기관 이전의 약발이 떨어지자 정부가 2차 이전을 예고했고, 이미 지자체 사이엔 추가 이전할 공공기관을 선점하기 위한 물밑작업이 치열입니다.

2차 공공기관 이전은 1차에 비해 규모가 작아 기존 공공기관과 시너지를 내면서도 동반 이전할 산하기관이 있는 알짜 공공기관 유치가 관건입니다.

[이희성/단국대 정책경영대학원 교수 : "지역의 일자리에 파급효과가 있으려면 결과적으로 산업생태계, 내려오는 기관과 연계된 산학연 클러스터를 기반으로 한 산업생태계가 만들어져야 한다."]

또 혁신도시의 빠른 안착을 위해 대전은 가족 동반 이주율을 높이기 위한 대책이, 충남은 정주 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준비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촬영기자:이동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