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해안 항만도시 배후단지 육성 공동 대응
입력 2020.10.09 (22:00) 수정 2020.10.09 (22:06)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경남과 부산, 전남 남해안의 항만도시 3개 지자체가 고부가가치 항만배후단지 육성에 공동대응합니다.

3개 시도는 부산항신항과 광양항이 물동량은 많지만 기능은 단순 하역과 보관에 치우쳐 부가가치가 높지 않다며 이를 개선하도록 요구하는 공동 건의문을 정부와 국회에 냈습니다.

3개 시도는 건의문에서 항만배후단지에 농림축산물 제조와 가공업을 허용하는 등 입주 업종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 남해안 항만도시 배후단지 육성 공동 대응
    • 입력 2020-10-09 22:00:44
    • 수정2020-10-09 22:06:08
    뉴스9(창원)
경남과 부산, 전남 남해안의 항만도시 3개 지자체가 고부가가치 항만배후단지 육성에 공동대응합니다.

3개 시도는 부산항신항과 광양항이 물동량은 많지만 기능은 단순 하역과 보관에 치우쳐 부가가치가 높지 않다며 이를 개선하도록 요구하는 공동 건의문을 정부와 국회에 냈습니다.

3개 시도는 건의문에서 항만배후단지에 농림축산물 제조와 가공업을 허용하는 등 입주 업종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