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음주운전 남편 감추려 위증한 아내 ‘징역 4개월’
입력 2020.10.10 (21:35) 수정 2020.10.10 (21:38)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창원지법은 남편이 음주운전을 하지 않았다고 위증 진술한 40대 여성에게 징역 4개월을 선고했습니다.

이 여성은 자신이 남편 대신 운전했다고 거짓 진술을 하고, 통화기록을 위조해 제출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재판부는 만취 상태로 운전한 뒤 신고를 받고 찾아온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 여성의 남편에게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 음주운전 남편 감추려 위증한 아내 ‘징역 4개월’
    • 입력 2020-10-10 21:35:51
    • 수정2020-10-10 21:38:21
    뉴스9(창원)
창원지법은 남편이 음주운전을 하지 않았다고 위증 진술한 40대 여성에게 징역 4개월을 선고했습니다.

이 여성은 자신이 남편 대신 운전했다고 거짓 진술을 하고, 통화기록을 위조해 제출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재판부는 만취 상태로 운전한 뒤 신고를 받고 찾아온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 여성의 남편에게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